2020-08-08 14:40
"바른미래, 국민에 희망 못 줘" 이종철 대변인 사임
"바른미래, 국민에 희망 못 줘" 이종철 대변인 사임
  • 정호영 기자
  • 승인 2019.10.04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 /뉴시스
이종철(사진) 바른미래당 대변인이 지난 3일 당 대변인직에서 물러났다. /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이 당 대변인직에서 물러났다. 당이 손학규 대표 체제와 유승민 의원을 필두로 한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으로 양분돼 결별수순에 돌입하자 핵심 당직자도 거취를 정해 갈 길을 찾아나서는 모습이다.

이 대변인은 3일 입장문을 통해 "안타깝게도 오늘의 바른미래당은 국민에게 희망이 되지 못하고 있다. 감동은 더더욱 주지 못하고 있다"며 "오늘로 바른미래당 당 대변인을 사임한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바른미래당에서 책임과 희생은 보이지 않는다. 양보와 타협은 없이, 더 가지려고만 하고 맞서기만 하고 있다"며 "계속 이렇게 갈 수는 없다. 누군가는 책임을 져야 하고 누군가는 양보를 해야 하고 누군가는 갈등에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당은 결코 정상이 아니며, 국민의 희망이 되고 감동이 될 수 있었던 당의 귀한 자산들은 점점 빛이 바래고, 오히려 국민들은 바른미래당이 '구태 정치의 1번지'가 되어가고 있음에 놀라고 좌절하고 또 냉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대변인은 "낡은 보수에 절망하고, 낡은 진보에 낙망하고 좌절한 국민들이 응당 바른미래당으로 모여야 했으나 그러지 못했다"며 "우리는 반성하고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지금도 저는 자유한국당은 아니라고 생각하는 국민들, 더불어민주당에 실망하고 분노하고 돌아선 국민들을 모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것이 우리 사회와 우리 민주주의와 우리 역사의 발전이라고 생각하며, 오직 그것을 위해 분투하는 것이 일차적으로 제게 주어진 사명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낡은 보수를 대체하고 낡은 보수를 가장 강력하게 몰아세울 수 있는 새로운 정치 세력과 새로운 정치 투쟁을 국민들이 요구하고 갈구하고 있다"며 "그 절실한 부름에 바로 우리가 가장 강력한 울림으로 화답해야 할 때"라고 했다.

바른정당 출신인 이 대변인은 유 의원이 이끄는 변혁에 합류할 가능성이 높은 인사로 분류된다. 이 대변인은 변혁 구성 직후 자체 대변인직을 권유받았으나 완곡하게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변혁 대변인으로는 안철수계인 김철근 전 대변인이 내정됐다.

그는 당분간 지역위원장 직무대행을 맡고 있는 강서구 활동에 집중할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