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24th BIFF] 사람엔터, 마이크 피기스 감독과 ‘셰임’ 제작… ‘글로벌 행보 시작’
2019. 10. 05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글로벌 오픈 세미나 with 사람’에 참석한 (왼쪽부터) 배우 이하늬·데이비드 엉거 대표·이소영 대표·마이크 피기스 감독. /시사위크
‘글로벌 오픈 세미나 with 사람’에 참석한 (왼쪽부터) 배우 이하늬·데이비드 엉거 대표·이소영 대표·마이크 피기스 감독. /시사위크

시사위크|부산=이영실 기자 

사람으로 확장하고 콘텐츠로 공유하다.

종합 엔터테인먼트사 사람엔터테인먼트(이하 사람엔터)가 글로벌 콘텐츠의 비즈니스와 비전을 제시했다. 그 첫 시작으로 영국 출신 마이크 피기스 감독과 함께 옴니버스 프로젝트 ‘셰임(SHAME)’을 제작한다.

5일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문화홀에서는 ‘글로벌 오픈 세미나 with 사람’이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사람엔터 이소영 대표와 마이크 피기스 감독, 배우 이하늬, 할리우드 메이저 매니지먼트인 아티스트인터내셔널그룹 데이비드 엉거 대표가 참석했다. 

1부 행사에 참석한 마이크 피기스 감독과 이소영 대표는 ‘셰임’ 제작을 발표해 이목을 끌었다. ‘셰임’은 한국 등 아시아 지역에서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들의 다양한 감정을 그려낸 옴니버스 프로젝트다.

이소영 대표는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3개국에서 자국어로 제작할 예정”이라며 “한국 스토리는 같이 협업하기로 한 작가와 스토리를 개발 중이고 나머지 2개국은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셰임’은 세상의 무분별함이 초래하는 아이러니와 고통, 화해 등 다양한 상황에서 오는 감정을 포착할 예정이다. 특히 마이크 피기스 감독은 아시아의 작가, 스태프들과 의기투합해 프로젝트를 진행할 예정으로, 동서양은 물론 신구의 조화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마이크 피기스 감독은 “기본적으로 나는 이야기꾼”이라며 “셰임이라는 감정을 느끼는 사람뿐 아니라 주변 인물들과의 역할, 또 그들에게 보여지는 반응이나 영향들에 대한 이야기를 만들고 싶다”며 “드라마가 갖고 있는 기본적인 공식에 따라 이야기를 풀어나갈 예정”이라고 이야기했다.

이소영 대표는 마이크 피기스 감독과의 협업을 시작으로 적극적인 교류를 해나갈 계획이다. 이 대표는 “플랫폼이 다양하게 성장하는 시대 속에서 사람과 콘텐츠 또한 서로 교류하며 확장하고 성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배우 이하늬가 할리우드로 활동 영역을 넓힌다. /시사위크
배우 이하늬가 할리우드로 활동 영역을 넓힌다. /시사위크

◇ 이하늬 “한국적 문화와 가치 잘 녹일 수 있는 배우 되고파”

2부 행사에서는 이소영 대표와 배우 이하늬, 데이비드 엉거 대표가 참석해 아시아 콘텐츠 제작과 스타 비즈니스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본격적으로 할리우드 활동을 계획하고 있는 이하늬에게 관심이 쏠렸다.

이하늬는 최근 미국 최대 에이전시인 윌리암모리스엔네버와 베테랑 매니지먼트사인 아티스트인터내셔널그룹과 각각 에이전트 및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 할리우드로 활동 영역을 넓히고 있다.

이하늬는 “어렸을 때부터 한국음악을 했다는 것과 미스 유니버스 대화에 나갔던 경험이 해외 진출에 영향을 미친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우리가 갖고 있는 특수성이 세계에서도 통할 수 있을까 궁금했다”고 전했다.

이어 “유니버스에 나갔을 때 원 없이 한국적인 소스들을 풀었을 때 그들의 반응이 너무 흥미로웠다”면서 “그 경험이 자신감의 베이스가 됐고, 한국적인 문화가 갖고 있는 가치와 특수성들을 잘 버무릴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는 강한 마음이 생겼다”고 할리우드 진출을 결심한 계기를 밝혔다.

이소영 대표는 이하늬에 대해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이라는 생각을 갖고 있는데, 이하늬가 한국적인 것이 어떤 것인지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배우라고 생각했다”고 평가했다. 데이비드 엉거 대표도 “이하늬는 현대적이고 한국 여배우를 대표하는 얼굴”이라며 “아름답고 스마트하면서 재능과 열정이 많다”고 칭찬했다.

또 데이비드 엉거 대표는 한국 영화와 드라마, 케이팝 등 한국 콘텐츠를 향한 세계적인 관심에 주목했다. 그는 “한국 문화는 세계의 관심을 받는 중심에 있다”며 “많은 주목을 받고 있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하늬를 향한 세계적 관심과 한국영화 100주년인 상황을 봤을 때, 배우뿐 아니라 감독과 제작자, 작가 등 훌륭한 재능을 가진 사람들이 그들의 재능을 세계적으로 공유할 수 있는 좋은 시기가 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하늬는 “(해외) 진출보다 ‘코업’(CO-OP)이라는 단어를 사용하고 싶다”면서 “서로에게 영감을 주는 것이 진정한 글로벌이라고 생각한다. 어떤 작품을 하느냐가 어떤 배우가 되느냐에 대한 답인 것 같다. 그것에 대해 충분히 논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