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21:38 (금)
삼성전자, 3분기 영업이익 7.7조… ‘갤노트10·갤폴드’ 효과 톡톡
삼성전자, 3분기 영업이익 7.7조… ‘갤노트10·갤폴드’ 효과 톡톡
  • 송가영 기자
  • 승인 2019.10.08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의 갤럭시 노트10과 갤럭시 폴드가 올해 3분기 실적을 견인했다. /뉴시스
삼성전자의 갤럭시 노트10과 갤럭시 폴드가 올해 3분기 실적을 견인했다. /뉴시스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삼성전자가 3분기 7조7,00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시장전망치(7조1,085억원)를 상회하는 실적으로, 스마트폰 사업부문이 견인차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전자는 8일 공시를 통해 올해 3분기 잠정실적을 공개했다. 공시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은 7조7,000억으로 잠정 집계됐다. 전년 동기 대비 56.18% 감소했으나 전분기 대비 16.67% 증가한 규모다. 이 중 스마트폰·네트워크 사업을 담당하는 IT모바일(IM)부문에서 2조~2조2,000억원 오른 것으로 추정된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29% 감소했으나 전분기 대비 10.46% 증가한 62조원을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플래그십폰 갤럭시노트10의 출시가 실적 견인에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갤럭시노트10의 출고가는 최고 149만6,000원으로 가격이 높았고 지금까지 출시된 갤럭시 시리즈 중 최단시간인 25일만에 국내에서 100만대를 판매했다. 이와 함께 글로벌 판매량도 1,000만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첫 폴더블폰인 갤럭시폴드의 인기도 한 몫했다. 단말기 가격대가 200만원을 훨씬 웃돌았음에도 출시 초시 품귀 현상을 빚기도 했다.

증권업계에서는 “스마트폰 새 제품이 나오면서 직전 분기 부진을 해소하고 디스플레이 부문에서 고객사 납품이 늘어난 것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