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7 14:37 (일)
한국당, 장외집회 재개 고심하는 이유
한국당, 장외집회 재개 고심하는 이유
  • 은진 기자
  • 승인 2019.10.15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이 조국 장관 사퇴 이후 오는 19일 열릴 예정이었던 장외집회를 잠정 보류했다. / 뉴시스
자유한국당이 조국 장관 사퇴 이후 오는 19일 열릴 예정이었던 장외집회를 잠정 보류했다. /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자진 사퇴하면서 ‘조국 사퇴’를 외쳐왔던 자유한국당이 고민을 거듭하고 있다. 당장 오는 19일 열기로 했던 장외집회에 대해서도 다시 논의를 한다는 방침이다. 문재인 정부 전반을 규탄하는 메시지를 내는 방향으로 수정될 가능성도 있다.

한국당은 일단 이번주 장외집회를 잠시 보류하고 15일 결정하기로 했다. 황교안 대표는 14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광화문 집회 개최 여부’와 관련해 “내일 정부 반응을 봐야 할 것 같다”면서도 “이 정부가 계속 외곬의 길을 간다면 강력한 투쟁을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맹우 사무총장은 “알다시피 우리가 장외집회를 한 이유는 크게 두 가지였다.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조국 사퇴였는데 하나는 됐다. (정부의 태도가) 어느 정도 진정성이 담겨 있는지 판단해보고 (집회를) 계속하는 여부에 대해서는 15일까지 보고 결정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조 장관 사퇴와 관련해 “송구하다”는 메시지를 낸 데 대해서는 “결국 내용을 보면 국정 전반에 대한 나름대로의 과제 등에 대한 송구하다는 게 아닌 것 같아서 한 번 더 진정성 여부를 보고 장외투쟁 여부에 대해 결정하겠다”고 했다.

한국당은 조 장관 사퇴 이후 관련 검찰수사가 위축될 가능성을 제기하고 대여투쟁을 보다 강도 높게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15일 당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조 장관의) 급작스러운 사퇴와 영웅 만들기 여론공작에 검찰은 절대 위축돼선 안 된다”며 “벌써부터 봐주기 수사 우려가 확산된다. (윤석열 검찰총장의) 동반사퇴 압박도 있다. 만약 여기서 검찰수사가 움츠러든다면 조국 사태로 상처 입은 민심은 또 다시 상처 입는다. 오로지 법에 따라서 진실에 따라서 수사하라”고 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