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5 17:19 (금)
[포스트 조국] 전해철·김오수 등 하마평
[포스트 조국] 전해철·김오수 등 하마평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9.10.15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해철 민주당 의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뉴시스
전해철 민주당 의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조국 전 장관의 사퇴로 공석이 된 법무부장관에 누가 임명될지 정치권 안팎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기존 법무부장관 후보군에 올랐던 인사들을 중심으로 하마평에 오르는 한편, 정치권에서는 비상시국임을 감안해 정무감각과 정치기반을 갖춘 정치인 출신들이 유력하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차기 장관 후보로 가장 먼저 주목받은 이는 김오수 법무부차관이다. 문재인 정부에서 차관직을 연임했고, 검찰총장 후보자로도 꼽혔을 정도로 신뢰가 두텁다. 무엇보다 조국 장관과 함께 검찰개혁안을 만들어낸 경험도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전 장관이 발표한 검찰개혁안을 토대로 조속한 법제화를 지시한 만큼, 가장 적임자라는 분석이 나온다. 다만 김 차관이 검찰출신이라는 점에서 법무부의 ‘탈검찰화’를 추구하는 문재인 정부와 맞지 않는다는 의견도 있다.

학계에서는 한인섭 서울대 교수와 김인회 인하대 교수, 하태훈 고려대 교수 등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김인회 교수는 참여정부 청와대 비서관을 지내는 등 문 대통령과 인연이 있고, 하태훈 교수는 참여연대 공동대표 출신으로 개혁성향이 정부와 합치되는 측면이 있다. 두 명의 전직 법무부 장관들이 모두 교수출신일 정도로 문재인 정부의 학계인사 선호도가 높은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지금은 검찰개혁의 ‘아이디어’ 보다는 ‘추진력’이 필요한 시점이라는 것을 감안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차기 법무부장관은 개혁에 반발하는 검찰을 다독이고 지휘할 지도력과 동시에 야당을 설득할 수 있는 정무감각을 겸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에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의 복심으로 통하는 전해철 의원의 낙점을 조심스레 전망하기도 했다.

조 전 장관의 자진사퇴를 예견했었던 박지원 의원은 KBS라디오에서 “대통령의 측근인 전해철 의원이 대통령의 의지대로, 또 국민이 바라는 대로 검찰개혁, 사법개혁을 추진할 만한 인물”이라며 “민변 출신 변호사로 개혁적 마인드를 가졌기 때문에 굉장히 유리하게 검토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조 전 장관의 자진사퇴를 계기로 검찰개혁 마무리에 속도를 내겠다고 다짐하면서도 앞으로의 구체적인 방향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전날 취재진과 만난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검찰개혁에 대한 기본적인 틀을 만들어 냈고 개혁의 동력을 만들어냈다는 데에 큰 의미가 있을 것”이라면서도 “이제 막 장관직을 내려놨고, 거기에 대한 대통령의 입장도 이제 막 나왔다. 너무 조급해 하지 않아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