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06:06
나경원, 조국 사태 책임 물어 이해찬·노영민 사퇴 요구
나경원, 조국 사태 책임 물어 이해찬·노영민 사퇴 요구
  • 은진 기자
  • 승인 2019.10.16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제3회의장에서 열린 '文실정 및 조국 심판' 국정감사 중간점검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원내 지도부와 회의실로 향하고 있다. / 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제3회의장에서 열린 '文실정 및 조국 심판' 국정감사 중간점검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원내 지도부와 회의실로 향하고 있다. /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을 제대로 보좌하지 못한 책임을 져야 한다는 것이다.

나 원내대표는 16일 국회에서 열린 당 간담회에서 “어떤 일이 있으면 책임져야 하는 사람이 있다”며 “이렇게 오랫동안 국론의 극심한 분열을 가져온 데 있어서 청와대 비서실장으로서 대통령을 잘못 보좌한 노영민 실장은 책임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또한 민심을 제대로 전달해야 되는 자리에 있는 여당의 책임도 가볍지 않다. 여당에서 실질적으로 조국 사태가 벌어지는 동안 정권의 오판을 지적하고 막아야 됨에도 오히려 범죄 혐의자인 장관 후보자의 대국민 미디어 사기극 기자간담회 판을 깔아주고 당내 양심 목소리를 외면한 모든 책임을 지고 이해찬 대표도 사퇴함이 마땅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두 분이 적어도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그동안의 국론 분열 사태를 마무리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국당은 조 전 장관 사태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공식 사과도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조 전 장관 사퇴 직후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국민께 송구하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충분하지 않다고 보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께 다시 한 번 말씀 드린다. 송구하다는 어물쩍 표현으로 넘어갈 일이 아니다. 기자회견 열어서 사과해달라”고 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