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5 17:19 (금)
권은희, 유승민·황교안 만남 평가절하한 이유
권은희, 유승민·황교안 만남 평가절하한 이유
  • 정호영 기자
  • 승인 2019.10.17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에 동참 중인 권은희 의원이 "유승민 (변혁) 대표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만나는 것이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뉴시스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에 동참 중인 권은희 의원이 "유승민 (변혁) 대표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만나는 것이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에 동참 중인 권은희 의원이 "유승민 (변혁) 대표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만나는 것이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최근 유 대표와 황 대표 간 보수통합과 관련한 간접 교감이 급물살을 타면서 양자 회동의 시점이 무르익어가는 가운데, 한국당과 변혁의 통합의 가능성이 없다고 평가하는 권 의원이 우려를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

권 의원은 17일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유 대표가 한국당에 요구하는 쇄신의 조건이라는 것이 한국당 특성상 절대 달성하기 불가능한 조건들"이라며 "항간에서 떠도는 통합의 정지작업이나 통합의 가능성 같은 부분들에 대해서는 없다라고 평가한다"고 강조했다.

권 의원은 변혁에 대해서는 "처음 모였을 때는 탈당을 위한 모임이 아니라 현재 바른미래당에 변화와 혁신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인식 하에 모였다"며 "그 인식 하에 지금도 여전히 모이고 있고, 그와 관련된 이야기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손학규 대표가 보여주는 모습이 변화와 혁신의 목소리를 듣지 않고 오히려 배척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면서 "조금 더 호남 중진의원님들이나 변혁에 지금은 함께하고 있지 않은 의원님들과 소통을 넓혀가면서 좀 더 목소리를 키워보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권 의원은 안철수 전 대표에 대해서는 "소통을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다"며 "소통하는 과정 속에서 자연스럽게 안 대표나 우리 의원들의 뜻이 하나로 모아질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