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7 14:37 (일)
민주당, 장외집회 예고한 한국당에 ‘경고’
민주당, 장외집회 예고한 한국당에 ‘경고’
  • 최영훈 기자
  • 승인 2019.10.17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자유한국당이 오는 19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장외 집회를 예고한 데 대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 뉴시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자유한국당이 오는 19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장외 집회를 예고한 데 대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경고했다. 한국당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진 사퇴에도 불구하고 장외 집회를 예고한데 이어, 지난 4월 패스트트랙 관련 여야 공방에 따른 검찰 수사에도 불응한 데 따른 지적이다. 민주당은 한국당의 이 같은 행보에 대해 ‘황교안 대표의 지시’가 있는 것으로 보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17일,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한국당의 장외 집회 예고를 두고 “당장 무책임한 동원 집회를 멈추기 바란다. 만약 한국당이 이런 경우 없는 행동을 반복하고 되풀이하면 우리 당은 부득불 그에 상응하는 행동에 돌입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그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패스트트랙 관련 검찰 수사에 참여하지 마라’는 취지로 지시한 데 대해서도 “한국당이 주목할 곳은 (오는 19일 예정된 한국당의) 광화문 집회만이 아니라 검찰”이라며 “한국당의 검찰 소환 불응은 명백한 공권력 무력화 행위다. 대한민국에서 검찰 소환에 당당하게 불응할 수 있는 국민은 아무도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황 대표가 나서서 소속 국회의원과 당직자에게 ‘검찰 소환이 응하지 말라’고 하고, 자신은 스스로 (검찰에) 출두해 5시간 동안 묵비권을 행사한 상황을 우리 국민 누구도 이해할 수 없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해 엄정한 법 집행을 주장한 한국당은 어디 갔는지, 또 법무부 장관과 국무총리 시절 불법에 대해 필벌을 강조한 황 대표는 어디 있는지 한국당의 반성을 촉구한다”고 했다.

윤관석 정책위수석부의장도 “검찰 개혁의 완성과 함께 패스트트랙 (사건에 대한) 엄중한 수사, 검찰의 (검사) 블랙리스트 수사도 법과 원칙에 따라 처리해야 한다. 패스트트랙(에 오른 사법·정치 개혁 법안) 처리 과정에서 한국당이 자행한 의회 민주주의에 대한 테러 행위에 대해 책임자를 분명히 가리고 조사와 처벌도 이뤄져야 한다”고 검찰에 엄중한 수사를 주문했다.

김영호 원내부대표는 황 대표를 겨냥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국회 품격을 떨어뜨리는 데 가장 큰 일조를 한 인물은 황 대표”라면서 “삭발과 (검찰) 자진 출두 이후 묵비권 행사, 조직 총동원령 등은 누아르 영화 속에 자주 등장한다. 정치인이 아닌 누아르 영화 속 주인공처럼 보일 때가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검찰 개혁을 주장하는 서울 서초동 촛불 집회를 ‘가짜 민심’이라고 폄훼하고, 조국 전 장관이 사퇴하자마자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를 다음 국회로 미루자’면서 본심을 드러냈다. 국민이 원하는 것은 정쟁을 위해 당원 총동원령을 내리는 게 아니라 과오를 반성하는 야당”이라고 강조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