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7 14:37 (일)
[초저금리 시대 도래] 기준금리 역대 ‘최저수준’ 회귀
[초저금리 시대 도래] 기준금리 역대 ‘최저수준’ 회귀
  • 이미정 기자
  • 승인 2019.10.17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은, 기준금리 1.50% → 1.25% 0.25%포인트 하향 조정
3개월만 기준금리 추가 인하… ‘경기 둔화 심각한 수준’ 판단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16일 기준금리를 1.50%에서 1.25%로 0.25%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사진은 이날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한국은행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관련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다시 한 번 ‘초저금리 시대’가 도래하고 있다. 한국은행(이하 한은)은 3개월만에 또 다시 기준금리를 인하했다. 경기둔화가 심각한 수준이라는 판단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16일 오전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1.50%에서 1.25%로 내렸다. 지난 7월 기준금리를 1.75%에서 1.50%로 하향 조정한지 3개월만의 일이다. 이로써 국내 기준금리는 다시 역대 최저 수준으로 돌아서게 됐다. 한은은 2016년 6월 기준금리를 역대 수준인 1.25%로 낮춘 뒤 2017년 10월까지 같은 금리를 유지한 바 있다. 

이번 기준금리 인하의 주된 배경엔 성장세 둔화 문제가 자리잡고 있다. 한은은 이번 기준금리 인하 배경에 대해 “세계경제는 교역이 위축되면서 성장세 둔화가 지속됐다”며 “국제금융시장은 미·중 무역협상 관련 불확실성, 주요국 경제지표 부진 등의 영향으로 높은 변동성을 나타냈고, 앞으로 세계경제와 국제금융시장은 보호무역주의 확산 정도, 주요국의 통화정책 변화, 지정학적 리스크 등에 영향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국내경제에 대해선 “건설투자 조정과 수출 및 설비투자 부진이 지속된 가운데 소비 증가세가 약화되면서 성장세 둔화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며 “앞으로 국내경제는 미·중 무역분쟁 지속, 지정학적 리스크 증대 등으로 지난 7월의 성장 전망경로를 하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봤다

금융통화위원회 측은 “앞으로 성장세 회복이 이어지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금융안정에 유의해 통화정책을 운용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어 “국내경제의 성장세가 완만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수요 측면에서의 물가상승압력이 낮은 수준에 머무를 것으로 전망되므로 통화정책의 완화기조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거시경제와 금융안정 상황의 변화, 두 차례 기준금리 인하의 효과를 지켜보면서 완화정도의 조정 여부를 판단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