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2 19:32 (금)
전해철, 법무부 장관 입각설 나온 이유
전해철, 법무부 장관 입각설 나온 이유
  • 최영훈 기자
  • 승인 2019.10.18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최측근인 '3철' 중 한 명인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후임자로 거론됐다. /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 최측근인 '3철' 중 한 명인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후임자로 거론되고 있다. /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차기 법무부 장관 후보로 거론됐다. 청와대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후임자 인선 작업에 착수한 직후부터 전해철 의원의 입각설이 나돌았다. 이에 대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8일 “대통령이 어떤 후보를 염두에 두고 있는지 추측해서 말할 수 없다. 끝까지 신중하게 봐야 틀리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전 의원도 조국 전 장관 후임자로 거론된 데 대해 “당과 국회에서 역할을 해야 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이라며 “정부의 성공을 위해 필요한 일을 해야 한다는 말이 있어 고심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검찰 개혁과 문재인 정부 성공이 중요하기 때문에 그 과정에서 해야 할 역할이라면 피할 수 있겠냐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 의원은 ‘청와대로부터 언제 연락을 받았냐’라는 질문에 “청와대 제안에 대해 제가 이야기 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청와대로부터 법무부 장관 입각 제안이 있었음을 시사하는 발언으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다만 그는 ’인사 검증 절차 여부’에 대한 질문에 “인사 검증 절차에 정식으로 동의한 적 없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

◇ 입각 걸림돌 ‘최측근·불출마’

전 의원이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 거론된 것은 ‘정치적인 배경’ 때문으로 보인다. 전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노무현 정부 민정수석을 맡을 때 민정비서관으로 함께 일한 전력이 있다. 이후 문재인 대통령이 비서실장으로 근무할 때 후임 민정수석을 맡기도 했다.

이 같은 정치적인 배경 때문에 전 의원이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이호철 전 민정수석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 최측근 으로 분류되기도 했다. 전 의원이 누구보다 문 대통령의 국정 철학을 잘 이해할 수 있는 인재로 꼽히는 만큼 사법 개혁 적임자라는 게 정치권의 분석이다.

설훈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과 전 의원의 호흡이 잘 맞는다. 문 대통령이 가진 개혁 의지를 제대로 실천할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사법 개혁에 관해서는 당내 누구보다 (전 의원이) 전문가일 것”이라며 “더 좋은 적임자가 있을 수 있지만, 개인적으로 (전 의원에게 법무부 장관을) 권하고 싶다”고 말했다.

하지만 전 의원이 넘어야 할 산도 있다. 먼저 ‘정치적인 배경’이다. 야당인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은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된 공공기관 임원을 겨냥해 ‘캠코더(캠프·코드) 인사’라고 강도 높게 비판하고 있다. 조 전 장관이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될 당시에도 야당은 ‘코드·회전문 인사’라고 꼬집었다. 문 대통령 최측근인 전 의원이 후보로 지명될 경우에도 똑같은 비판에 휩싸일 가능성이 높다.

이외에도 전 의원의 ‘차기 총선 불출마’도 입각 걸림돌로 꼽힌다. 현재 재선인 전 의원이 내년 4·15 총선에 불출마해야 장관 후보가 될 수 있다. 총선에 출마 할 경우 장관은 선거일 60일 전까지 사퇴해야 한다. 이달 중 법무부 장관에 임명되면 임기는 최대 4개월여에 불과하다.

지난 3월, 청와대가 진영 행정안전부·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내정 당시 총선 불출마 의사를 확인한 것 또한 ‘짧은 임기 장관’이라는 비판을 불식시키기 위해서였다. 이를 고려한 듯 전 의원은 입각 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고민해서 결정해야 한다는 게 현재 심정이고 상황”이라고 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