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7 05:30
‘아크로’ 앞세운 대림산업, 한남3구역 ‘출사표’
‘아크로’ 앞세운 대림산업, 한남3구역 ‘출사표’
  • 서종규 기자
  • 승인 2019.10.23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림산업이 한남3구역 단지명을 ‘아크로 한남 카운티’로 정하고, 출사표를 던졌다. 사진은 ‘아크로 한남 카운티’ 조감도./대림산업

시사위크=서종규 기자  대림산업이 한남3구역 단지명을 ‘아크로 한남 카운티’로 정하고, 출사표를 던졌다. 단지명은 대림산업의 프리미엄 브랜드 ‘아크로’와 지역명인 ‘한남’, 아름다운 거주지를 뜻하는 ‘카운티’를 조화시켰다.

대림산업은 한남3구역 수주를 위해 내부 TF를 조직했고, 조합원들이 원하는 최상의 설계와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한 밑그림을 완성했다. 대림산업은 건설사 유일의 빅데이터 센터를 보유해 한남3구역 조합원 468명, 서울시 거주자 약 50만명, 아크로 리버파크 거주자 약 1,200명 등 전방위 소비자 조사와 빅데이터를 통합 분석했다.

‘아크로 한남 카운티’는 미국 라스베가스의 5성급 호텔 벨라지오 및 두바이 국제금융센터(DIFC) 등을 설계한 글로벌 설계 그룹 저디(JERDE)와 ‘한남 더힐’을 설계한 국내 설계사무소 무영건축이 설계를 담당했다.

대림산업은 이들과 함께 최상의 설계안을 위해 몰두했다. 이에 특화설계안에서는 기존 조합안 보다 한강조망 세대가 최대 1,528세대 더 확보돼 2,566세대까지 조망이 가능해졌으며, 세대수를 유지하면서도 동수를 197개에서 97개로 줄이면서 녹지율을 증가시켜 축구장 3배 크기의 대규모 녹지공간을 조성했다.

박상신 대림산업 주택사업본부장은 “대림은 모두가 선망하고 기억에 남을 명작을 만들기 위해 오랜 시간 달려왔으며, 대림의 진정성을 담아 아크로 한남 카운티 설계를 완료했다”고 말했다.

또한 “아크로 한남 카운티 프로젝트를 통해 진정한 하이엔드가 아니라면 비교 조차 정중히 사양하는 절대 우위를 자부한다”며 “고객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정정당당하고 투명하게 경쟁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