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8 10:34
서울 건설현장, 승강기 위험요소 ‘무더기’ 적발
서울 건설현장, 승강기 위험요소 ‘무더기’ 적발
  • 서종규 기자
  • 승인 2019.10.23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공사용 승강기 안전점검을 실시한 결과, 29건의 안전 위험요소가 적발됐다. 사진은 이해를 돕기 위한 것으로, 기사의 특정내용과 무관함. 

시사위크=서종규 기자  서울시가 공사용 승강기 안전점검을 실시한 결과, 다수의 안전위험 요소가 적발됐다.

서울시는 지난 8월부터 15층 이상의 건설현장에 대한 공사용 승강기 긴급점검을 실시했다. 서울시는 승강기의 설치 및 해체 과정을 비롯해 전기·기계 안전상태, 정비 이력확인, 작업지침 이행여부 등을 전방위로 점검했고, 안전위험 요소 29건을 적발했다.

주요 적발사항은 △원타이 볼트 체결 미흡 △마스트 체결 상태 불량 △접지선 매설 상태 불량 △누수로 인한 감전 위험 △가이드와이어 안전성 미비 △운반구 도르래 불량 △안전난간 불량 △설치·해체 작업자 불명 △리프트 수리·보수 및 점검 이력 미구비 등이다.

서울시는 이에 대한 시정권고를 거치고, 이행되지 않을 경우 소관부서와 기관을 통해 벌금과 과태료 등 행정처분을 요청할 방침이다. 또한 건설기계 등록 의무화와 전문자격 신설, 영상촬영 보관 의무화 등 법령개정안을 마련해 국토교통부와 고용노동부에 건의했다.

김학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건설현장에서 위험에 노출돼 있는 근로자들의 안전과 보호를 위한 대책마련과 제도개선이 시급하다”며 “그간 제도권 내 관리되지 않았던 건설용 리프트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노력하고, 지속적인 현장관리를 통해 근로자들의 안전한 일터 조성을 위해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