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08:19
황교안도 ‘패스트트랙 공천 가산점’ 공식화… 당내선 우려 여전
황교안도 ‘패스트트랙 공천 가산점’ 공식화… 당내선 우려 여전
  • 은진 기자
  • 승인 2019.10.24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자유한국당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현안 관련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자유한국당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현안 관련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패스트트랙 사태로 수사 대상에 오른 의원들에게 공천 가산점을 주는 방안에 대해 “반드시 (공천 심사에) 반영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비공개로 언급한 패스트트랙 공천 가산점을 공식화한 것이다. 하지만 총선을 앞두고 있는 예민한 상황에서 당 지도부가 공천 가산점을 내세운 것은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황 대표는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원론적인 말씀”이라면서도 “당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신 분들에 대해 상응하는 평가를 하는 것은 마땅하다. 당에 기여한 부분에 대해 우리가 그대로 넘어갈 수는 없다”고 말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비공개로 진행된 의원총회에서 “당을 위해 헌신한 의원들이 피해를 받으면 안 된다. 패스트트랙 수사가 차기 총선에 불이익이 되지 않게끔 내가 책임지겠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당내에서는 형평성 문제 등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수사 대상에 올랐는지 여부를 가지고 가산점을 줄 경우 배제된 의원들에 대한 ‘역차별’ 논란이 일 수 있고 법 위반을 옹호하는 당으로 비칠 수 있다는 것이다.

강석호 한국당 의원은 이날 불교방송 라디오 인터뷰에서 “가산점을 준다는 제안은 너무 성급하지 않았나. (공천) 당시에 가서 그런 부분을 해야 되는 것이지 이것을 공개적으로 해버린다면 나중에 해도 될 얘기를 좀 성급하게 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강 의원은 “110명의 의원들이 한국당 내에 있지만 그 중에는 겉으로 적극적이지 않았더라도 묵묵하게 당론을 따라서 자기 책임을 다 하는 의원들이 있다. 거기에 끼지 못한 의원들은 섭섭하다 이런 부분이 안 나오겠느냐”고 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