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 13:29
한국당의 셀프 조국 표창장, 당내서 ‘쓴소리’
한국당의 셀프 조국 표창장, 당내서 ‘쓴소리’
  • 은진 기자
  • 승인 2019.10.25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제4회의장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여상규 법사위원장 등 조국인사청문회 TF 팀의 공로를 인정해 표창장을 수여하고 있다. / 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제4회의장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여상규 법사위원장 등 조국인사청문회 TF 팀의 공로를 인정해 표창장을 수여하고 있다. /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자유한국당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이후 당 조국 인사청문대책TF 소속 의원들과 당직자에게 표창장과 상품권을 수여한 것과 관련해 당내에서 쓴소리가 나오고 있다. 조 전 장관 사퇴에 기여한 의원들을 독려한다는 취지였지만, ‘자화자찬’하는 모습으로 비춰져 국민 정서에 반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 것이다.

한국당은 지난 22일 의원총회를 열고 조 전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활약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의원들에게 표창장과 상품권을 수여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웅동학원에 가서 묘소 사진을 찍어 오신 우리 김진태 의원님, 또 인사청문회장에서 하나하나 정리를 잘해주신 여상규 의원님”이라고 언급하며 의원들 하나하나의 기여도를 평가했다. 표창장에는 ‘공직후보자의 역량과 자질을 철저히 검증하는 데 기여한 공로가 커 이에 표창한다’고 적혔다.

하지만 당내에선 우려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MBC라디오 인터뷰에서 “조국과 관련된 여러 가지 의혹, 여러 문제점에 대해서 아직까지 진행 중에 있고 만약 승리했다면 일부 특정인들의 승리가 아니라 국민들의 승리라고 보고 있다”며 “다소 그런 행위들은 국민들이 봤을 때 자칫 교만해 보인다 하는 점에서 썩 바람직한 모습은 아니었다고 보고 있다”고 했다.

같은 당 강석호 의원도 라디오 인터뷰에서 “110명의 의원님들이 한국당 내에 있지만, 그중엔 적극적으로 나서고 또 적극적인 것은 아니지만 뒤에서 묵묵하게 당론을 따라 자기 책임을 다 하는 의원들이 있다”며 “여러 사항을 따라서 상을 주는 것은 좋은 일이지만 콕 집어서 조국에 대한 부분에 상을 주고 칭찬을 하는 게 나쁜 건 아니지만 거기에 끼지 못한 의원들은 ‘분발해야 되겠다’ ‘섭섭하다’ 이런 부분이 나오지 않겠느냐”고 당내 분위기를 전했다.

이재오 한국당 상임고문은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서 “‘조국 사태 유공자 표창장’을 원천무효하라. 야당 의원의 대여투쟁은 본분이지 표창장을 주고받을 일이 아니다”라고 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