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단독/특종
[단독]'통합파' 문병호, 27일 바른미래당 탈당
2019. 10. 26 by 정호영 기자 sunrise0090@sisaweek.com
문병호(사진)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26일 바른미래당 탈당 의사를 밝혔다.
문병호(사진)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26일 바른미래당 탈당 의사를 밝혔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문병호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26일 탈당 의사를 밝혔다. 문 최고위원은 내일(27일) 오후 2시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탈당 이유와 향후 계획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바른미래당의 계파갈등과 불화 등을 이유로 최고위 보이콧을 선언한 지 한달 만이다. 

문 최고위원은 이날 <시사위크>와 통화에서 "과거 국민의당 창당을 주도하면서 양당 정치 폐해와 구태정치를 청산하려는 시도를 했고 바른미래당도 그 정신하에 있다고 봤는데 지금은 희망이 없다"며 "개혁 이슈를 주도하지 못한 데다 계파 갈등으로 분당 위기까지 처해 있다. 이제는 광야로 나가 새롭게 시작해보겠다"고 말했다.

문 최고위원은 "손학규 대표가 사퇴하지 않으면 당에 희망이 없다"며 "당이 지리멸렬하는 상황에서 변화가 있어야 기회를 잡을 수 있는데, 대표를 교체하는 것이 가장 큰 변화다. 개인적으로 손 대표가 연말 안에 사퇴할 가능성도 높다고 본다"고 전망했다.

그는 향후 당내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이 탈당하더라도 안철수 전 대표가 동참하지 않는 한 참여하지 않겠다고 했다. 문 최고위원은 "나중에 유승민 (변혁) 대표가 탈당하더라도, '안유(안철수+유승민)' 조합의 신당이라면 참여할 생각이 있지만 유 대표 단독으로 추진하는 신당이나 정치세력은 현재로선 참여할 생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문 최고위원은 당분간 개인적인 정치활동을 이어가면서 이른바 '제3지대' 인물들과 접촉해 통합을 논의해볼 예정이다. 유성엽 대안신당 의원 등 현역 정치인은 물론이고, 정의화 전 국회의장,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박형준 동아대 교수 등을 접촉대상으로 언급했다.  

문 최고위원은 "앞으로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이슈 현장도 가면서, 유튜브 방송이나 보도자료를 작성해 언론에도 배포할 예정"이라며 "이런 활동을 '구국대장정'이라고 이름을 붙여봤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명직인 문 최고위원의 이탈이 확정되면 현재 7명인 당 최고위원회는 6명으로 줄어든다. 당권파 3명(손학규·주승용·채이배) 비당권파 3명(오신환·권은희·김수민)의 구도다. 비당권파(변혁) 하태경·이준석 전 최고위원은 앞서 당 윤리위 징계로 최고위원직을 잃은 상황이다.

당헌당규에 따르면 최고위원회의 안건은 재적위원 과반수의 출석과 출석위원 과반수의 찬성으로 의결하고, 가부동수의 경우 당대표가 결정권을 갖도록 명시했다. 다만 3 대 3 상황이어서 당권파 3명이 전원 참석해도 과반에 미치지 못한다.

따라서 손 대표는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지명직 최고위원을 인선할 것으로 보인다. 문 최고위원의 후임으로는 김관영 의원과 이수봉 당대표 선언이행 TF팀장 등이 거론된다. 최고위 안건 의결이 가능한 조건을 맞추게 되는 즉시 손 대표는 내년 총선 체제로 전환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