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7 09:35
유승민, 안철수 배제 창당 시사… "안철수·한국당 더 기다릴 수 없다"
유승민, 안철수 배제 창당 시사… "안철수·한국당 더 기다릴 수 없다"
  • 정호영 기자
  • 승인 2019.10.28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28일 오후 경기 용인시 처인구 한국외국어대학교 글로벌캠퍼스 백년관 국제세미나실에서 '어떤 미래를 원하는가?'라는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 /뉴시스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28일 오후 경기 용인시 처인구 한국외국어대학교 글로벌캠퍼스 백년관 국제세미나실에서 '어떤 미래를 원하는가?'라는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유승민 대표가 28일 "안철수 전 대표든 자유한국당이든 계속 기다릴 수는 없다"며 독자 신당 창당에 나설 것을 시사했다.

유 대표는 이날 한국외국어대 글로벌캠퍼스에서 특강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오랫동안 답이 없는 걸 봐서는 생각이 좀 다를 수도 있겠다는 짐작만 하고 있다"며 "중도보수정치를 새롭게 해보겠다는 뜻이 있으신 분들과 먼저 행동하는 게 옳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답을 무한정 기다릴 수는 없으니까 12월 초라고 제가 이야기한 저희의 계획이 크게 영향 받을 일은 없다"고 덧붙였다.

유 대표는 한국당과의 통합에 대해 "저는 보수통합이 아니라 보수재건이라는 말을 쓰고, 제 나름대로 원칙을 분명히 밝혔다"며 "제가 할말은 다 했기 때문에 답을 할 사람들의 몫이라고 생각한다. 탄핵의 강을 건너고, 낡은 집 허물고 새집을 지어야 한다는 원칙에 동의하면 보수가 재건될 수 있고, 동의가 안 될 경우 적당히 타협할 생각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제가 당권에 욕심이 있어서 문제를 제기한 것은 전혀 없다"며 "당이 창당정신에 따라 개혁적 중도보수라는 정체성을 지키는 그런 당으로 가길 바랐는데 지난 2년 가까운 세월동안 그게 안 됐던 게 제일 뼈아프고, 앞으로 이 체제 하에서는 그런 정체성을 제대로 지키는 중도개혁보수의 모습을 보여줄 수 없다는 생각은 분명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당에 대해서는 더 이상 미련이 없다. 당내 문제에 대해서는 더 이상 이야기하지 않겠다"며 "지금 계획으로는 이 당을 떠나 중도보수 정체성을 지키는 새로운 결사체를 만들어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