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2 07:49
이낙연 총리 거취에 쏠리는 정치권 시선
이낙연 총리 거취에 쏠리는 정치권 시선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9.10.29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장수 총리기록을 경신한 이낙연 총리. /뉴시스
최장수 총리기록을 경신한 이낙연 총리.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최장수 총리기록을 갈아치운 이낙연 총리의 다음 행보에 정치권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여의도 정치권에서는 이낙연 총리가 민주당으로 복귀해 총선을 진두지휘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민주당 인사들도 “총선 전 총리직을 그만두고 당을 이끌어야 한다”는 점에 큰 이견이 없다.

이 총리 역시 자신의 총선 역할론에 대해 긍정적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최장수 총리기록을 갈아치울 만큼 총리로서 충분한 역할을 했고,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이제는 정치권에서 역할을 해야 한다는 생각을 하실 것”이라고 전했다. 이 총리는 자신의 거취문제와 관련해 “당청과 조화롭게 하겠다”며 조율을 통해 결정하겠다는 취지를 밝혔다.

지난 2년 5개월 간 이 총리는 국정운영의 한 축을 담당하며 ‘내각 군기반장’ ‘책임총리’ ‘사이다’ 등의 이미지를 얻었다. 진보층뿐만 아니라 보수진영에서도 긍정적인 평가를 받으며 차기 유력대선주자로 부상했다. 4선 국회의원과 전남도지사 이력을 갖추는 등 정치인으로서 내공도 만만치 않다. 더구나 안희정 전 지사, 이재명 지사, 김경수 지사, 조국 전 장관 등 민주당 잠재 대선주자들이 타격을 받은 상황이어서, 민주당 입장에서는 이 총리의 합류가 절실하다.

당에 복귀한 후 역할에 대해서는 직접 출마하는 방안과 선대위원장을 맡아 전국 선거를 이끄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 직접 출마를 한다면 늦어도 1월 16일 전까지 총리직에서 물러나야 하며, 서울 종로나 세종시 등 상징적인 지역구에 출마할 가능성이 크다. 다만 이 총리 주변에서는 직접 출마보다 전국 선거를 이끌며 차기 대선 준비를 기대하는 목소리가 많다.

변수는 개각시점이다. 총리는 국회의 동의를 반드시 거치도록 돼 있어 인선에 신중할 수밖에 없다. 그런데 조국 전 장관의 임명과 사퇴 과정에서 여야 관계가 급속도로 냉각돼 있고, 선거법이 패스트트랙에 올라가 있어 총리 후보에 대한 야권의 호응을 기대하기 어렵다. 이 총리의 재직기간이 예상보다 길어질 수 있다는 얘기다. 박근혜 정부 당시 정홍원 총리는 후임 총리들이 잇따라 청문회에서 낙마하면서 재임기간이 크게 늘어난 바 있다.

문 대통령의 고민도 깊다. 지난 25일 출입기자단과 만난 문 대통령은 ‘개각’과 관련해 “지금 법무부 장관 외에는 달리 개각을 예정하고 있지 않다”고 했다. 이 총리가 “눈치 없이 오래 머물러 있는 것도 흉할 것”이라고 사임을 예고하면서도 “제멋대로 해서 사달을 일으키는 것도 총리다운 처신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이는 이유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