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2 03:44
황교안, 의원 정수 확대 주장한 범여권 맹공
황교안, 의원 정수 확대 주장한 범여권 맹공
  • 정호영 기자
  • 승인 2019.10.30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30일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등 범여권 정당을 중심으로 국회의원 정수를 확대하자는 주장이 제기되는 데 대해 "선거법 야합이자 후안무치한 반개혁·반민주적 작태"라고 혹평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범여권의 의석수 늘리기 야합이 갈수록 노골화되고 있다"며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330석 증원론을 꺼내자마자 군소여권 정당들이 일제히 찬성하고 나섰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저희가 당초 합의부터 꼼수라는 이야기를 했었는데 시간이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의석수를 증원한다는 것은 처음 말이 거짓이었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라며 "어떻게 이런 분들을 믿느냐. 국민 여론 무시하고 체면과 정의도 내팽개치고 오로지 밥그릇 챙기기에만 골몰한다"고 성토했다.

그는 "정의당과 민주당을 비롯한 범여권 의원들에게 묻는다. 지금 국회의원 숫자가 모자라서 국회가 안 돌아가느냐"며 "국회의원 늘리는 게 정치 개혁과 무슨 상관이 있나. 오히려 의석수를 줄여야 한다는 국민 목소리는 들리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황 대표는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는 군소정당 의석수를 늘리고 국회를 좌파정권 들러리로 만들려는 것"이라며 "말로는 개혁을 외치지만 실상은 당리당략에 목을 맨 정치 장사치들의 법안 거래다. 국민들은 무너진 경제로 허리띠 졸라매고 있는데 이런 악덕법안 거래를 하는 것이 부끄럽지도 않느냐"고 비판했다.

이어 "어떤 일이 있어도 의석수 증가 시도를 용납할 수 없으며 국민 힘을 모아 반드시 저지할 것"이라며 "국민 뜻을 거스르는 정치 야합은 결코 성공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심상정 대표께 한 말씀 드리겠다"며 "본인의 말을 뒤집고 지금 의석수 확대를 이야기하고 있다. 그러더니 본인 말 뒤집는 것이 창피했는지 없는 합의 운운하면서 제가 의석수 확대를 합의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참 터무니 없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한번이 아니다. 심 대표는 지난번에도 없는 합의 운운했다. 오늘까지 사과하지 않으면 내일 바로 법적 조치를 하겠다"며 "정치인이 해야 할 금도를 넘는 발언이기 때문이다. 제가 (의원 정수 확대를) 합의했다는 말씀을 철회하시라"고 촉구했다.

앞서 27일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선거법 개혁안에 대해 "자유한국당과 함의한 대로 현행 300석에서 10% 범위(30석) 내 확대하는 합의가 이뤄진다면 가장 바람직한 방안"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