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18:52
삼성, ‘가로로 접히는 폴더블폰’ 깜짝 공개
삼성, ‘가로로 접히는 폴더블폰’ 깜짝 공개
  • 서예진 기자
  • 승인 2019.10.30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컨벤션센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 개최
‘클램셸’ 방식 폴더블폰 깜짝공개…새 폴더블폰 명칭이나 출시시기는 밝히지 않아
2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컨벤션 센터에서 진행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에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프레임워크R&D그룹 정혜순 상무가 새로운 형태의 폴더블폰을 공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2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컨벤션 센터에서 진행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에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프레임워크R&D그룹 정혜순 상무가 새로운 형태의 폴더블폰을 공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삼성전자가 가로방향으로 접히는 새로운 폴더블폰을 깜짝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29일(현지시간)부터 이틀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컨벤션센터에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SDC 19)를 개최했다. 

삼성전자는 이 자리에서 가로로 접히는 형태의 폴더블폰을 깜짝 공개했다. 현재 출시된 갤럭시 폴드가 책이나 수첩처럼 세로로 접히는 것과 다르게, 새 폴더블폰은 가로 방향을 축으로 삼고 안으로 접히는 형태다. 이러한 방식은 조개껍데기처럼 위아래로 접고 펼 수 있다는 뜻으로 ‘클램셸’로 불린다. 

기조연설에 나선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프레임워크R&D그룹 정혜순 상무는 “폴더블 기술의 놀라운 점은 더 콤팩트해질 수도 있다는 것”이라며 “우리가 실험하고 있는 이 새로운 폼팩터는 주머니에 쏙 들어갈 뿐 아니라 여러분이 사진이나 동영상을 찍을 때는 물론 폰을 사용하는 방식을 변화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새 폴더블폰의 명칭이나 출시 시기, 가격대 등 세부사항은 공개하지 않았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SDC 19에서 AI·IoT·차세대 UX·보안 등 다양한 분야의 신규 개발 도구와 서비스, 미래 비전 등을 공개했다.

우선 빅스비 개발 통합 도구인 빅스비 개발자 스튜디오의 신규 기능을 공개했다. 또 스마트폰 사용자에 시각적인 편안함을 주는 새 UX인 ‘원 UI 2’를 소개했다. 자체보안 플랫폼 녹스와 보안 프로세스로 제품 전체 라이프 사이클에 적용되는 강력한 보안 솔루션도 설명했다.

또 주요 제품으로 최신 프리미엄 노트북 ‘갤럭시 북 플렉스’와 ‘갤럭시 북 이온’도 공개했다. 해당 제품은 세계 최초로 노트북에 Q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갤럭시 불 플렉스’의 경우 360도 회전되는 터치스크린 디스플레이와 원격으로 파워포인트 슬라이드를 넘기거나 동영상을 재생할 수 있는 S펜도 탑재했다.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은 “세계 최고 수준의 개발자·파트너들과의 협력이 없었다면 삼성전자는 현재와 같은 광범위하고 안전한 에코시스템을 구축할 수 없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언제 어디서나 끊김없이 자연스럽게 연속되는 새로운 모바일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혁신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