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5 21:11
여야, 오신환 연설에 ‘엇갈린 평가’
여야, 오신환 연설에 ‘엇갈린 평가’
  • 최영훈 기자
  • 승인 2019.10.30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정의당 등 여야는 30일,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대해 엇갈린 평가를 냈다. 사진은 국회 본회의장에서 오신환 원내대표 연설을 경청하는 여야 의원들. /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정의당 등 여야는 30일,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대해 엇갈린 평가를 냈다. 사진은 국회 본회의장에서 오신환 원내대표 연설을 경청하는 여야 의원들. /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대해 여야가 엇갈린 평가를 내놨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오신환 원내대표의 ‘장기판 훈수’ 식 정국진단이 아쉽다”라고 평가했다. 반면, 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권의 실정에 대해 제대로 짚은 연설”이라고 평가했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30일 현안 브리핑에서 오 원내대표 연설에 대해 “오 원내대표는 '한일 과거사 문제’로 대표연설 포문을 열었지만, 결국 대통령에 대한 정치적 공세에 모든 화력을 집중했다. 어제(29일)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연설이 ‘대통령에 대한 독설로 가득 찼다’면, 오 원내대표의 연설은 한국당의 정국 인식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오 원내대표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와 관련해 ‘사실상’ 입장을 번복한 데 대해 “오 원내대표가 검찰개혁이 필요하다고 밝힌 만큼,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검찰개혁 입법에 대안을 제시하는 등 책임감을 가지고 임해주길 기대하겠다”라고 평가했다.

다만 박 원내대변인은 오 원내대표가 개혁 보수와 합리적인 중도 정당을 지향하겠다는 뜻을 밝힌 데 대해  “뜻과 의지에 박수를 보낸다. 건전하고 합리적 보수 정치 세력의 확대는 우리 국민도, 민주당도 바라는 바이다. 말과 행동에 책임을 지는 새로운 보수정당을 기대해보겠다”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오 원내대표 연설에 대해 “오 원내대표가 말한 공정의 가치는 보수가 지향하고 있는 정신이다. 그 부분에 대해 당연히 공감한다”라면서 문재인 정부에 관해 쓴 소리 한 점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는 이날 오 원내대표 연설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 원내대표의 마지막 말, 정치인은 결국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다. 20대 국회에서 할 수 있는 얘기를 최대한 노력해 결과물을 만들 수 있도록 정치가 되어야겠다”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오 원내대표가 ‘보수 통합’을 언급한 데 대해 “큰 틀에서 문재인 정권에 반대하는 ‘반문 세력'이라고 할 수 있지만, 그것은 헌법 가치를 지켜내야 하는 세력”이라며 “그 가치를 지키는 세력이 함께 해야 한다”라고 원론적으로 답변했다.

정의당은 오 원내대표 연설을 두고 ‘당 정체성이 흐려지는 게 아니냐’라며 우려했다. 여영국 원내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에서 “오늘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은 ‘개혁보수’를 내걸었던 바른미래당의 정체성이 흐려지는 것은 아닌지 심히 우려된다”면서 “패스트트랙 공조를 확인하고 사법개혁과 정치개혁을 위해 일관되게 나아갈 때 정체성에 대한 우려 또한 지울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기 바란다”라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