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06:07
오신환 "수사권만 갖는 공수처라면 여야합의 가능"
오신환 "수사권만 갖는 공수처라면 여야합의 가능"
  • 정호영 기자
  • 승인 2019.10.31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바른미래당 회의실에서 제61차 원내정책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바른미래당 회의실에서 제61차 원내정책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31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 처리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이 공수처에 기소권과 수사권을 부여하겠다는 주장을 접고 수사권만 갖는 반부패 수사기관으로 만들자는 데 동의만 하면 여야 3당 간 의견조정을 통해 합의처리가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공수처 문제와 관련해 어제 여야 3당 실무회담에서 중요한 진전이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 당 권은희 의원이 검찰의 기소권과 수사권 분리를 전제로 수사권과 영장 청구권만 갖는 수정안을 제시했다"며 "그러자 공수처 반대를 외쳤던 한국당이 부패 사건을 전담하는 '반부패수사청'이라면 고려해볼 수 있다는 대안을 내놓았다"고 강조했다.

오 원내대표는 "협상에는 상대가 있다. 상대가 저렇게 반대하는데 민주당이 무조건 내 주장만 관철시키겠다고 고집하면, 결과적으로 아무 것도 이루지 못하는 최악의 결과를 초래하게 될 것"이라며 "검찰에는 직접수사권 축소와 수사·기소권 분리를 요구하면서 공수처에는 현재 검찰과 같이 기소·수사권을 모두 부여하겠다는 것은 모순이고 억지"라고 지적했다.

오 원내대표는 "검찰개혁의 요체는 검찰이 무조건 부여해 온 기소권과 수사권을 분리하는 것이고, 이 대원칙에 여야 3당 모두 이견이 없다"며 "민주당만 고집을 꺾으면 국민들이 바라는 반부패 전담 수사기관을 여야 합의로 만들 수 있다. 민주당의 대승적 결단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본지는 오 원내대표도 동참하는 당내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이 지난 9월 출범 당시 신당 창당을 치밀하게 계획했다는 내용의 문건을 입수해 전날(30일) 단독공개했다. (관련기사 [변혁 내부문건 단독입수] 출범 때 이미 창당 준비했다)

이와 관련한 취재진 질문에 오 원내대표는 "출처가 어디서 나온 내부 문건인지 전혀 처음 보는 것"이라며 "문건의 신빙성과 출처가 의심스럽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