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7 17:25
바른미래당 노조, 변혁 '창당문건' 발본색원 촉구
바른미래당 노조, 변혁 '창당문건' 발본색원 촉구
  • 정호영 기자
  • 승인 2019.10.31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정당계 의원들 '모른다' 했지만, 당직자 아니면 작성 불가능
지난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회의'에서 유승민 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지난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회의'에서 유승민 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바른미래당 노동조합은 31일 당내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대표 유승민)'에서 출범 전부터 신당 창당을 치밀하게 검토했다는 문건이 공개된 데 대해 "해당 행위"라며 반발했다. 본지는 변혁이 출범 당시 신당창당을 준비한 내용이 담긴 문건을 공개한 바 있다.

바른미래당 노조는 성명에서 "당내 상황과 관련하여 충격적인 문건이 발견되어 언론에 보도됐다"며 "현재 당내 분열을 주동하고 있는 일부 세력이 구체적인 창당 일정은 물론, 사무처 당직자 편제와 예산 비용까지 검토한 증거가 발견된 것"이라고 했다.

이어 노조는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며 "상황이 여기까지 오게 될 동안 중앙당 사무처는 도대체 무엇을 했는가. 지난 기밀유출 건을 포함하여 해당행위에 대한 납득할 수 없는 방관과 방치가 결국 당직자가 신당창당 문건을 작성하는 어처구니없는 결과를 가져온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노조는 문건 작성 경위 조사 및 관련자들에 대한 발본색원을 당 지도부에 촉구했다. 이들은 "이번 '신당창당 문건'의 작성 경위를 철저히 조사하여 관련자들을 발본색원하고, 가능한 가장 최고 수준의 징계를 요구하여 당 내부 분열의 싹을 잘라야 한다"며 "바른미래당 노동조합 조합원들은 이번 건에 대해 납득할 만한 결과가 나오지 않을 경우, 단체행동도 불사할 것"이라고 통보했다.

바른미래당에는 국민의당 출신으로 꾸려진 '바른미래당 노동조합'과 바른정당 출신으로 꾸려진 '바른미래당 사무처 노동조합' 등 2개 노조가 있다. 이들은 성명에서 비판한 문건 작성자를 변혁, 즉 바른정당계로 의심하는 분위기다.

하지만 바른정당계 의원들은 해당 문건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해당 문건에 대해 "출처가 어디서 나온 내부 문건인지 (모르겠고) 전혀 처음 보는 것"이라며 "문건의 신빙성과 출처가 의심스럽다. 더 이상 언급하지 않겠다"고만 했다.

다른 바른정당계 의원도 문건과 관련해 "누가 만들었는지도 모르겠고, 당권파에서 준비한 것일 수도 있지 않으냐. 유승민 대표가 지시해 만들었을 리는 더욱 만무하다"며 "별것도 아닌데 왜들 그러는지 모르겠다"고 선을 그었다.

이에 대해 노조는 "(문건에서) 확인된 내용들은 당직자가 아니라면 알 수 없는 내용들 뿐"이라며 "같은 녹을 받는 당직자로서 당을 분열시키고 신당을 창당해 나가겠다는 이들을 우리는 동지로 볼 수 없다. 이들은 당의 분열분자이며 해당행위자"라고 성토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