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1 19:16
황교안, 청와대·내각의 오만함 비판하며 전면 개편 촉구
황교안, 청와대·내각의 오만함 비판하며 전면 개편 촉구
  • 정호영 기자
  • 승인 2019.11.04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자유한국당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안 관련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자유한국당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안 관련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4일 청와대와 내각의 오만함을 지적하며 전면 개편을 촉구했다. 지난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비서관 등이 보인 언행이 부적절했다는 이유에서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청와대 핵심 인사들의 상황 인식과 오만이 심각한 상황"이라며 "지난 국감에서 노 비서실장과 강 정무수석이 야당 원내대표 질의에 난데없이 끼어들어 고함을 지르고 호통을 치는 일까지 있었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청와대 비서진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것이 아니라 이것이 청와대의 상황"이라며 "청와대의 오만함이 극에 달했음을 여실히 드러낸 것"이라고 했다.

그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관련한 국론분열 사태와 관련해서도 "공정과 정의가 송두리째 무너졌을 때 조국 구속을 외치는 국민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조국을 두둔했고 검찰을 압박하는 데 총대를 맸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경제는 1%대 성장률을 걱정해야 될 정도로 망가졌지만 경제 수장인 경제부총리의 존재감은 어디에서도 찾을 수 없다"며 "교육 담당 부총리는 교육정책 핵심인 대입제와 관련해 대통령이 기존 정책을 뒤엎었는데 까맣게 몰랐다"고 혹평했다.

그러면서 "외교부 장관 패싱은 이제 식상할 정도고, 통일부 장관도 패싱 당해 북한이 조의문을 보낸 사실조차 반나절 동안 몰랐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이 정부 어느 장관 한명도 제 역할을 하는 사람이 없는 것 같다"며 "역할은 고사하고 청와대가 친 사고의 뒷수습을 하기 바쁜 게 현재 내각의 실상"이라고 했다.

이어 "국정 정상화를 위해서는 청와대와 내각의 전면 개편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청와대와 내각의 전면 개편을 강력하게 촉구한다. 이것이 나라를 살리는 첫걸음"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