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1 10:33
장제원, 민주당 총선기획단 구성 '섬뜩'
장제원, 민주당 총선기획단 구성 '섬뜩'
  • 최영훈 기자
  • 승인 2019.11.05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총선기획단 인선을 평가하며 한국당에 대해 비판했다. / 뉴시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총선기획단 인선을 평가하며 한국당을 비판했다. /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총선기획단 인선을 두고 ‘섬뜩하다’고 표현했다. 한국당 총선기획단 인선 방식에 비해 ‘효과적인 전략’이라는 이유에서다. 장제원 의원은 5일 “(민주당 총선기획단 인선은) 확장성을 고려하면서도 당의 포용성과 다양성을 보여주려는 민주당의 한 수이며, 어떤 인재 영입보다 효과적인 전략으로 보여진다”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민주당 총선기획단 인선에 금태섭 의원이 포함된 데 대해 “(금 의원은) 가끔 ‘민주당 의원 맞어?’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거침없이 소신 발언을 해 민주당 지지층 사이에서 ‘탈당하라’라는 거센 비난도 받았다. 그러나 민주당은 그를 내치기는 커녕 중용했다"고 했다.

장 의원은 민주당 총선기획단 구성을 두고 “사무총장과 핵심 실세인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버티고 있는 (총선)기획단에서 금 의원이 얼마나 큰 역할을 할지는 의문”이라면서도 “그의 다름을 사버리는 민주당의 모습은 이번 총선을 대하는 민주당의 결기가 어느 정도인지 가늠케 한다”고 평가했다.

이어 “과거 민주당은 ‘친노 패권주의’라는 말이 일상화 돼 있을 정도로 폐쇄적인 구조였다. 그 고질병이었던 ‘친노 패권주의’가 ‘친문 순혈주의’로 이어질 거라는 기대(?)를 외형적으로나마 깨는 부수입도 챙겼다”며 “민주당은 벌써 세번째 집권을 하는 간단한 정당이 아니다. 상대하기 무척 버겁고 세련된 전략을 구사하는 정당으로 성장했다”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그러면서 한국당을 향해 “달라져야 한다”라며 외연 확장을 주문했다. 최근 인재 영입 인선 과정에서의 잡음과 함께 총선기획단 구성이 황교안 대표 측근과 현역 국회의원 중심으로 된 데 대한 비판이다.

그는 “지지층만 바라보는 폐쇄적인 모습을 탈피해야 한다. 조금의 다름을 인정하고, 아니 그 다름을 오히려 반기며 중간으로 성큼성큼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의 문제에 발목잡혀 좌고우면할 시간이 없다. 개혁보수와 정통보수가 통합하여 큰집을 지어야 한다”며 “피해의식에 사로잡힌 ‘과거형 인재’가 아니라, 외연확장을 위한 ‘미래형 인재’를 영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