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5 20:48
[문재인-아베 환담] 한일 반응 ‘온도차’
[문재인-아베 환담] 한일 반응 ‘온도차’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9.11.05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4일 오후 태국에서 개최된 RCEP 회의에 나란히 선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총리. /뉴시스
11월 4일 오후 태국에서 개최된 RCEP 회의에 나란히 선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총리.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아세안+3 정상회의를 앞두고 11분 간 환담한 것과 관련, 한일 모두 주요 기사로 다루며 관심을 보였다. 다만 한국이 ‘우호적 분위기’와 '대화'에 방점을 찍은 반면, 일본은 강제징용 배상 관련 자신들의 ‘원론적 입장’을 강조했다.

4일 오전 양 정상의 환담 직후 브리핑을 연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는 매우 우호적이며 진지한 분위기 속에서 환담을 이어갔다”며 “양 정상은 한일관계가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며 한일 양국관계의 현안은 대화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반면 일본은 "강제징용과 관련해 입장번복은 없다"고 말했다는 점을 전면에 내세웠다. 5일 NHK는 일본 당국발 보도에서 “아베 총리는 징용을 둘러싼 문제로 일본 측이 입장을 바꾸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고, 한일관계의 중요성도 지적했으며, 당국 간 대화는 계속 해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대화를 계속하자’는 공통된 대화 내용보다 한일 간 이견이 분명한 사안을 전면에 배치한 셈이다.

또한 청와대의 발표내용에는 빠졌지만, 아베 총리가 최근 소천한 문 대통령 어머니에 대한 조의를 표했으며 일왕 즉위식에 이낙연 총리를 보내준 것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했다고 일본 측은 밝혔다.

이와 관련해 산케이 신문은 “문 대통령이 한일 대립을 대화로 해결하는 자세를 보이기는 했지만, 아베 수상은 한국 측이 이른바 징용 판결 문제의 해결책을 제시하는 것이 먼저라는 입장을 유지해 골이 좁혀지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이어 ”내용에서도 차이가 났다. 한국 측이 두 정상의 대화 의사에 역점을 둔 데 비해 일본 측은 아베 총리가 문 대통령의 어머니에 대한 조의를 전한 것이나, 천황 폐하의 즉위에 문 대통령이 축의를 표한 것 등 의례적인 교환을 주로 공표했다”면서 ”양국 간 현안에서 진전이 없었던 것은 분명하다”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