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4 14:12
미국, 올해도 북한 '테러지원국' 지정… 북, 강력 반발
미국, 올해도 북한 '테러지원국' 지정… 북, 강력 반발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9.11.05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 포함시킨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AP-뉴시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 포함시킨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AP-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북한이 지난 2일 발표된 미국의 ‘2018 국가별 테러보고서’에 강력 반발했다. 북한을 테러지원국에 계속 포함시키고 있다는 점에서다. 미 국무부는 매년 테러보고서를 통해 테러지원국을 지정하는데, 2018년에는 북한과 이란, 수단, 시리아 등 4개국이 명단에 올랐었다.

5일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조선중앙통신과의 질의응답을 통해 “(2018 테러보고서는) 미국이 우리에 대한 체질적인 거부감에 사로잡혀 대조선적대시정책을 변함없이 추구하고 있다는 것을 다시금 적나라하게 보여준다”며 “온갖 허위와 날조로 일관된 미국의 2018 국가별 테러보고서를 우리에 대한 엄중한 정치적 도발로, 단죄하며 전면 배격한다”고 밝혔다.

이어 외무성 대변인은 “온갖 형태의 테러와 그에 대한 어떠한 지원도 반대하는 것은 우리의 일관된 입장”이라며 “테러의 온상이며 왕초인 미국이 테러재판관 행세를 하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며 적반하장”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미대화가 교착상태에 놓인 지금과 같은 민감한 시기에 미국이 테러지원국 감투를 계속 씌워보려고 집요하게 책동하고 있는 것이야말로 대화상대방인 우리에 대한 모독이고 배신”이라며 “미국의 이러한 태도와 입장으로 인해 조미대화의 창구는 점점 더 좁아지고 있다”고 경고했다.

미 국무부는 매년 ‘국가별 테러보고서’를 통해 테러지원국을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테러지원국에 지정되면 미 수출관리법과 대외원조법에 따라 무기 수출 및 판매 금지, 군용 전용이 가능한 품목의 수출통제, 경제 지원 금지 등의 제재를 받게 된다.

미국은 이번 보고서를 통해 지난해에 이어 북한을 테러지원국에 그대로 포함시켰다. 북미 실무협상 등 대화국면이 지속되고 있지만 ‘완전한 비핵화’ 전까지 독자적인 대북제재를 유지하겠다는 기존 미국의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해석된다.

북한이 테러지원국 명단에 처음 오른 것은 1988년이다. 1987년 대한항공 여객기 폭파 사건이 계기가 됐다. 오랜 노력 끝에 20년 만인 2008년 해제됐지만, 지난해 발표된 ‘2017 국가별 테러보고서’에서 다시 테러지원국으로 지정됐다. 미국은 북한의 반복적인 국제 테러활동 지원을 이유로 들었으며, 여기에는 김정남 암살사건이 중요한 원인을 제공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