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5 14:58
민주당이 총선에 ‘사활’ 건 이유
민주당이 총선에 ‘사활’ 건 이유
  • 최영훈 기자
  • 승인 2019.11.05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야당과 비교해 빠르게 '총선 모드'로 전환했다. 이를 두고 정권 재창출을 위한 포석이라는 해석이 제기된다. 사진은 5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총선기획단 1차 회의 직후 기념촬영하는 참석자들. /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야당과 비교해 빠르게 '총선 모드'로 전환했다. 이를 두고 정권 재창출을 위한 포석이라는 해석이 제기된다. 사진은 5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총선기획단 1차 회의 직후 기념촬영하는 참석자들. /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15 국회의원 총선거 준비에 본격 돌입했다. 야당과 비교해 일찌감치 총선 공천룰을 마련하고, 총선기획단에서 공천 원칙까지 정했다.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주요 야당은 공천룰을 마련하지 못한 상태다.

민주당은 5일, 총선기획단 1차 회의를 열고 총선 승리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첫 회의에서 총선기획단은 ▲혁신제도 ▲국민참여 ▲미래기획 ▲홍보소통 등 4개 분과를 구성해 구체적인 총선 전략을 마련하기로 했다. 분과별로 위원장을 두고 세부적인 전략을 논의하고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총선기획단장인 윤호중 사무총장은 이날 회의에서 “이번 총선기획단은 무엇보다 ‘공정, 혁신, 미래’의 가치를 염두에 두고 활동해나갈 계획”이라며 ‘청년·여성이 공천 과정에서부터 참여할 수 있는 제도 마련’, ‘후보자 도덕성 검증 기준 강화’ 등을 제시했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은 예비후보자 검증 단계에서 ‘자녀 입시 부정’과 ‘혐오 발언 이력’ 등을 철저히 검증한다는 계획이다. 총선기획단 대변인인 강훈식 의원은 브리핑에서 향후 총선기획단 활동에 대해 “당의 주요한 총선 정책을 발굴해 전략적으로 발표하고 홍보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하겠다. 총선 주요 콘셉트와 선거 기조도 마련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 총선 목표는 재집권?

민주당이 야당에 비해 빠르게 ‘총선 모드’로 진입한 이유는 2022년 정권 재창출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내년 총선에서 민주당이 패배할 경우, 문재인 정부가 레임덕에 급격하게 빠질 가능성이 크고 정권 재창출 역시 어려워질 수 있다는 계산 때문이다.

이해찬 대표도 이를 염두에 둔 듯 이날 총선기획단 회의에서 “문재인 정부 임기가 반이 지났는데, 야당이 심하게 발목잡기 하는 바람에 못 한 게 많다”라면서 “다음 총선에서 발목잡기가 되지 않도록 우리가 다수 의석을 갖는 게 매우 중요하다. 그래야만 문재인 정부도 성공적으로 개혁 작업을 마무리하고 다시 (민주당이) 재집권할 수 있는 매우 중요한 선거”라고 말했다.

윤 사무총장도 “21대 총선은 ‘문재인 정부 성공과 2022년 재집권 기틀을 마련할 수 있는가’가 달린 선거”라면서 “20대 국회가 야당 발목잡기로 최악의 국회라는 오명을 쓰는데, 21대 국회는 (그렇게 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민주당은 지금까지 추구한 ‘일하는 국회’, ‘민생 국회’를 만들 수 있도록 총선에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최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이슈로 지지율 하락세가 나타난 것도 ‘총선 모드 전환’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당내 일부 의원들은 지지율 하락세를 우려한 듯 ‘총선 준비 과정에서 당이 쇄신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당 쇄신으로 지지율 회복을 해야 총선에서 이길 수 있다는 분석에서 나온 발언으로 보인다.

우원식 민주당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지난 조국 사태를 거치며 혹시나 오만하게 보인 부분이 있고 공정의 가치 훼손이 있었다면 이런 것들을 바로잡기 위해 어떻게 총선에 임할지 반성해야 한다”고 했다. 이철희 의원도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선거는 6개월 전이고, 조국 국면이란 큰 시기를 거쳤으면 되돌아보는 게 맞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