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13:24
‘맘스터치’ 해마로 PEF에 팔린다… 정현식 회장의 ‘결단’
‘맘스터치’ 해마로 PEF에 팔린다… 정현식 회장의 ‘결단’
  • 범찬희 기자
  • 승인 2019.11.06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 회장, 보유지분 직간접적 보유하며 회장직 그대로 유지
- 지분 양도 금액, 프랜차이즈 발전 엑셀러레이터 구축 계획
해마로푸드서비스 대주주 정현식 회장이 보유지분 대부분을 사모펀드에 팔고 전문경영인 체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 해마로푸드서비스
해마로푸드서비스 대주주 정현식 회장이 보유지분 대부분을 사모펀드에 팔고 전문경영인 체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 해마로푸드서비스

시사위크=범찬희 기자  햄버거 프랜차이즈 맘스터치를 운영하는 해마로푸드서비스가 사모펀드에 팔린다.

해마로푸드서비스는 대주주인 정현식 회장의 보유지분 대부분을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인 케이엘앤파트너스 주식회사에 양도양수하는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5일 공시했다.

매각 대상 주식은 정 회장이 보유한 해마로푸드서비스 보통주 5,478만주와 전환사채권 158만 3주다. 매각단가는 주당 3,500원으로 총 1,973억원에 달한다.

최종 계약이 이뤄지게 되면 정 회장은 소액주주로 남고, 해마로푸드서비스의 경영권은 케이엘앤파트너스로 넘어가게 된다. 정 회장은 보유 지분을 직간접적으로 보유하게 되며, 회장직은 그대로 유지할 예정이다.

정 회장은 2004년 해마로푸드서비스를 설립해 맘스터치를 국산 대표 햄버거 프랜차이즈로 키웠다. 맘스터치는 현재 가맹점 수 1,226개를 돌파했다. 베트남을 비롯해 대만, 미국,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동남아를 중심으로 한 해외 사업도 활발히 추진 중에 있다.

매각 배경에 대해 정 회장은 “지금의 성공을 넘어 앞으로 글로벌 프랜차이즈 기업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과감한 변화와 혁신이 필요했다”며 “기업을 자식에게 대물림하기보다, 글로벌한 역량과 능력 있는 전문 경영인을 통해 회사를 운영하는 것이 해마로푸드서비스의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매각 성사 시 정 회장은 지분 양도 금액으로 프랜차이즈 산업 발전을 위한 엑셀러레이터를 구축해 가능성 있는 신생 기업들에 적극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정 회장은 앞서 제 7대 프랜차이즈협회장에 당선되며 업계 발전을 이끌어가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정 회장 협회 역사상 처음으로 경선방식으로 치러진 선거에서 일승식품 이규석 대표를 누르고 최종 당선됐다.

정 회장은 당선 당시 “높은 투표율이 말해주듯 회원사들의 협회 발전에 대한 관심과 기대가 높은 만큼 이에 어긋나지 않게 공약을 최대한 지켜나갈 것”이라며 “가맹본부는 물론 가맹점사업자에게도 부끄럽지 않도록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를 이끌어 나가겠다”고 다짐한 바 있다.

범찬희 기자
범찬희 기자 nchck@naver.com

안녕하세요. 시사위크 경제부에서 일하고 있는 범찬희입니다.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