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7 05:39
문재인 대통령, ‘윤석열 셀프 검찰개혁’ 공로 인정
문재인 대통령, ‘윤석열 셀프 검찰개혁’ 공로 인정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9.11.08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주재한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과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뉴시스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주재한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과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8일 문재인 대통령이 반부패정책협의회 개최를 계기로 윤석열 검찰총장과 만났다. 이른바 ‘조국 사태’ 이후 첫 대면이라는 점에서 관심을 모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윤석열 총장의 검찰개혁 공로를 높이 평가하는 한편, 입시비리 문제를 언급함으로써 조국 사태로 이반한 중도층 여론 달래기에 나섰다.

모두발언에 나선 문 대통령은 “여전히 사회 곳곳에 만연한 반칙과 특권이 국민에게 깊은 상실감을 주고 있고 공정한 사회를 요구하는 국민의 목소리가 여전히 높다”며 “위법 행위 엄단은 물론, 합법적 제도의 틀 안에서라도 편법과 꼼수, 특권과 불공정을 용납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합법적 제도의 틀 안에서의 편법’은 문 대통령이 조 전 장관 딸의 입시문제가 논란이 됐을 때 규정했던 말이다.

검찰과 관련해서는 “정치적 중립성이 상당수준 이루었다고 판단한다. 이제 국민들이 요구하는 그 이후의, 다음 단계의 개혁에 대해서도 부응해주길 바란다”며 “이제부터의 과제는 윤석열 총장이 아닌 다른 어느 누가 총장이 되더라도 흔들리지 않는 공정한 반부패 시스템을 만들어 정착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검찰이 스스로 개혁의 주체라는 인식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개혁에 나서고 있는 것을 다행스럽게 생각하며 높이 평가한다”고 윤 총장을 치하한 뒤, “셀프 개혁에 멈추지 않도록 법무부와 긴밀히 협력해 개혁의 완성도를 높여줄 것을 특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반부패정책협의회는 오후 3시부터 약 1시간 50분 진행됐다. ▲전관특혜 근절방안 ▲입시학원 등 사교육시장 불공정성 해소방안 ▲공공부문 공정채용 확립과 민간 확산 방안에 대해 중점 논의가 이뤄졌다.

회의에는 유은혜 부총리, 정경두 국방부 장관, 진영 행안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박은정 국민권익위원장,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윤석열 검찰총장, 김오수 법무부 차관, 황서종 인사혁신처장, 김현준 국세청장, 김영문 관세청장, 민갑룡 경찰청장 등 권력기관을 포함한 관계부처 수장들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마무리 발언에서 “오늘 안건들은 모두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분야이기에 더더욱 중요하다. 논의들을 실효성 있게 만들고 제대로 이행되고 있는지 점검하고 부족한 점은 보완하라”며 “공공부문을 넘어 민간영역까지 확산시킬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