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9 13:26
문재인 초청 5당 대표 만찬서 선거제 격론… 황교안·손학규 '고성'
문재인 초청 5당 대표 만찬서 선거제 격론… 황교안·손학규 '고성'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9.11.11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관저에서 5당 대표들과 만찬을 함께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관저에서 5당 대표들과 만찬을 함께했다. /청와대 제공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5당 대표를 청와대 관저로 초청해 만찬을 함께 했다. 모친의 빈소를 찾은 5당 대표에 대한 답례 차원이었다. 막걸리 반주와 함께 주요 국정현안에 대한 토론이 이뤄졌고, 특히 패스트 트랙에 오른 선거제 개혁 주제에서는 고성이 오가는 격론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만찬에 참석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에 따르면, 만찬은 2시간 50분 정도로 비교적 길게 이어지며 국내외 현안들이 테이블에 올랐다. 이 중 선거제와 관련해 정 대표는 “국회 구성 방식을 바꾸는 것이 선거제 개혁”이라며 “이제 8부 능선을 넘었고 한 달 안에 결판이 날텐데 (문재인 대통령이) 힘을 실어 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선거제 개혁에 가장 적극적인 사람이 저였다”며 국회의 합의처리를 당부했다.

하지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선거제 개혁에 반대의견을 내면서 다른 4당 대표들과 설전이 오갔다. 황 대표는 자유한국당과 협의 없이 패스트 트랙을 추진한 데 대해 문제가 있다는 이의를 제기한 반면, 다른 당 대표들은 한국당이 협의에 응하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내일부터라도 협상을 하자”고 촉구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고성도 나왔다. “한국당이 협상에 응하지 않지 않았느냐”는 4당 대표들의 잇따른 지적에도 황 대표가 “협의 없이 강행했다”는 태도로 일관하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정치 그렇게 하면 안 된다”고 말한 것. 그러자 황 대표는 “그렇게라니요”라며 맞받아쳤다. 황 대표는 이후 목소리를 높인 데 대해 사과를 했지만, 선거제 개혁에 대한 반대 입장은 바꾸지 않았다고 한다.

이에 대해 정 대표는 “감정이 격해서 (당 대표들 사이) 고성이 오갔지만 어찌됐든 대통령 면전에서 실질적인 토론이 된 것에 대해 나쁘게 보지 않는다”며 “핵심 쟁점 중 하나인 선거제 관련해서 각 당의 입장이 대통령과 함께하는 자리에서 솔직하고 뜨거운 토론이 있었다는 것 자체로 의미 있게 평가한다”고 말했다. 손 대표도 “비교적 오랜 시간 할애해 허심탄회하게 국전 전반에 관한 논의됐다”고 긍정적으로 받아들였다.

문 대통령과 5당 대표들이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 재개에 공감을 모은 성과도 있었다.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는 지난해 8월 여야 5당 원내대표가 모여 합의한 기구다. 분기당 한차례 개최를 목표로 했지만 지난해 11월 첫 회의 이후 현재까지 회의가 열리지 않는 등 사실상 가동을 멈춘 상태다.

참석자들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당 대표가 됐건 원내대표가 됐건 5당이 대통령과 대화하는 여야정 상설협의체를 복원해 주요 현안들을 논의하자”고 강조했으며, 4당 대표들은 물론이고 황 대표도 “당에 돌아가 긍정적으로 논의하겠다”며 필요성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