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0 17:29
‘중진 용퇴론’ 촉구한 김무성의 작심발언
‘중진 용퇴론’ 촉구한 김무성의 작심발언
  • 이경아 기자
  • 승인 2019.11.12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진들 소명은 자기를 죽여 나라를 살리는 것”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은 1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열린 토론 미래’ 모임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이경아 기자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작심발언을 쏟아냈다. “중진들의 주어진 소명은 자기를 죽여 나라를 살리는 것”이라고 강조하고 나선 것. 사실상 중진들을 향해 총선 불출마를 촉구한 것이란 풀이다. 

김 의원은 1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열린 토론 미래’ 모임에서 “총선 승리를 위한 보수통합에 작은 밑거름이 될 수 있다면 이를 기쁜 마음으로 수용하고 개인적 명예는 접어두는 자세가 필요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보수 통합을 최우선적 대의로 삼고 개인적 이익이나 감정을 버리는 게 보수우파정치인이 하는 애국이자 역사적 사명”이라며 “억울하지만 책임있는 중진들의 주어진 소명은 자기를 죽여 나라를 살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보수우파가 통합해서 총선에서 승리를 해야 대한민국을 망치는 문재인 정부의 좌파사회주의 포퓰리즘을 막을 수 있다”며 “총선서 승리하려면 대한민국 미래세대 진정으로 생각하는 보수 우파 하나로 통합하는 방법 외에 아무 방법 없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은 최근 당내에서 일고 있는 중진 용퇴론에 힘을 싣는 것으로 분석된다. 앞서 김 의원은 “우파 보수가 오늘에 이르기까지 책임 청산에 있는 사람은 당에 부담을 주지 말고 쉬어야 한다”며 총선 불출마 의사를 밝힌 바 있다.  

김 의원은 토론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보수통합을 위한 향후 행보에 대한 질문에 “당이 어렵게 된 과정에서 책임자급으로 있었기 때문에 거기에 책임을 지는 것이 제가 해야 할 역할”이라고 답했다. 특히 “보수는 품격이다. 품위있는 퇴장을 함으로써 보수통합에 밀알이 되고자 한다”고 불출마 의사를 거듭 밝혔다. 

당내에서 중진의원 용퇴론이 나오는 것에 대해서도 “우파 정치세력이 어렵게 되는 과정에서 책임자급에 있던 사람들은 이번 선거에서 치워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각 지역마다 사정이 달라 일률적으로 적용해선 안 된다. 감점이 아닌 가산제를 잘 활용해, 국민들이 원하는 정도의 수준까지 변화하는 모습을 보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수도권과 충청권 4선 이상 중진들과의 오찬 모임을 가진다. 일각에서는 보수통합과 중진 용퇴론 등 당 쇄신안을 논의할 것이란 시각이 나온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