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9 00:27
손학규, 황교안-유승민의 보수재건 '구태정치'로 규정
손학규, 황교안-유승민의 보수재건 '구태정치'로 규정
  • 정호영 기자
  • 승인 2019.11.13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3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유승민 의원의 밀당이 가관"이라며 "한심한 구태정치의 모습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와 유 의원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이른바 '보수 재건' 관련 교감을 이어가는 데 대한 일침으로 풀이된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선거철이 다가오고 있긴 한 모양"이라며 "정치권 곳곳에서 자기 몸값을 올려보려는 노력이 한창"이라고 말했다. 이어 "황 대표가 통합추진단장으로 원유철 의원을 임명하자, 곧바로 복당파인 권성동 의원이 이의를 제기했다"며 "황 대표는 '유 의원이 원 의원과 접촉했으면 좋겠다'고 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했다.

손 대표는 "유 의원 측은 원한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고, 복당파 좌장격인 김무성 의원은 아예 공천룰까지 거론하며 적극 구애에 나섰다고 한다"며 "정치인이라면 국가를 위한 철학과 비전으로 승부해야 한다. 정치적 모략과 술수로 반짝 몸값을 올려 공천 한자리 얻어내려는 행태는 대한민국 미래에 어떤 도움도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겉으로는 복당과 통합을 부정하면서 뒤로는 온갖 밀약으로 공천장사를 하는 구태정치는 이제 벗어나길 바란다"며 "유승민 의원을 비롯한 소위 변혁(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의원들은 떳떳하게 당적을 정리하고 한국당과 솔직한 타협에 나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저희 바른미래당은 인재를 영입하고 새로운 정당으로 거듭 태어나기 위해 새롭게 체제를 정비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손 대표는 드루킹과 댓글조작 공모 혐의를 받는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내일 항소심 결심 공판과 관련해 "바른미래당 전신인 국민의당과 안철수 당시 대선후보는 드루킹 사건의 최대 피해자"라며 "19대 대선에서 드루킹과 경공모(경제적공진화모임) 회원들이 8,800만 건에 이르는 인터넷 댓글을 작성해 적극적으로 여론을 조작한 결과, 한때 문재인 당시 대선후보를 앞지르기도 했던 안 후보의 지지율이 3위까지 추락했다"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드루킹 일당과 김 지사가 국민 참정권을 고의로 훼손한 것"이라며 "법원과 검찰이 이번 항소심에서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판단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