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3 00:58
오신환 "文정부 탈북민 강제북송은 반인도적 행위"
오신환 "文정부 탈북민 강제북송은 반인도적 행위"
  • 정호영 기자
  • 승인 2019.11.14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바른미래당 회의실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현안 관련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바른미래당 회의실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현안 관련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4일 문재인 정부를 둘러싼 북한주민 강제북송 의혹에 대해 "문재인 정부와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이 사태에 대해 한 점 의혹 없이 진실을 밝히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문재인 정부가 탈북 주민들을 비인도적으로 강제북송하고 본인들 의사에 따른 것이라는 거짓말을 해서 충격을 주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7일 김 장관은 국회에서 북한으로 추방된 탈북주민 2명이 '죽더라도 북한으로 돌아가겠다는 진술을 했기 때문에 돌려보냈다'고 주장했다.

오 원내대표는 "김 장관은 통일부 당국자의 증언으로 새빨간 거짓말임이 확인됐다"며 "통일부 당국자는 '이들 탈북 주민들이 자필로 귀순의향서를 작성하면서 귀순의사를 밝혔다'고 증언했다. '죽더라도 북한으로 돌아가겠다'는 발언은 북송 요청이 아니라 우리 측에 넘어오기 전 북한에 자신들의 행적을 진술하다 나온 발언이라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사실이 이렇다면 김 장관은 국회에서 위증한 것"이라며 "북한이탈주민보호법은 제8조와 9조에서 살인 등 중대 범죄자라 해도 북한이탈주민대책협의회 심의를 거쳐 보호여부를 결정하도록 규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 정부와 김 장관은 바로 이 법률 조항을 정면으로 위반하고, 거짓말로 국민을 속이면서 명백한 반인도적 행위를 저지른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 원내대표는 "명백하게 귀순 의사를 밝힌 북한 주민들을 누가, 언제, 어떤 경로로 그리고 도대체 왜 북한으로 보냈는지 밝혀야 할 것"이라며 "화를 키우지 말고 진실을 분명히 밝힐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