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8 18:57
[지스타 2019] 펄어비스, 신규 프로젝트 4종 공개… 검은사막 흥행 이을까
[지스타 2019] 펄어비스, 신규 프로젝트 4종 공개… 검은사막 흥행 이을까
  • 송가영 기자
  • 승인 2019.11.14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광삼 총괄 프로듀서가 펄어비스의 메인 프로젝트 '섀도우 아레나'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송가영 기자
김광삼 총괄 프로듀서가 14일 오후 벡스코에서 열린 '지스타 2019'에 참석해 펄어비스의 메인 프로젝트 '섀도우 아레나'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송가영 기자

시사위크|부산=송가영 기자  펄어비스가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19’에서 대표작 검은사막의 뒤를 잇는 후속 신작 4종을 공개했다. 이들 신작을 발판삼아 오는 2020년 검은사막의 흥행을 잇는다는 계획이다.

지스타에서 공개된 신작은 △검은사막 내의 콘텐츠 그림자 전장의 본편격인 ‘섀도우 아레나’ △검은사막내 붉은사막 지역을 배경으로 하는 대서사시 ‘붉은사막’ △펄어비스가 첫 선을 보이는 슈팅장르의 ‘플랜8’ △오픈월드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즐기는 MMO장르 ‘도깨비’ 등 4종이다.

섀도우 아레나는 검은사막의 세계관을 공유하고 있는 게임으로 가장 강력한 사람을 찾기 위해 경쟁하고 최후의 승자가 위기에 놓인 세상을 구하는 리더가 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게임 총괄을 맡은 김광삼 프로듀서는 “검은사막 내에서도 큰 그림으로 구상됐던 만큼 본편으로 나오는 게임도 큰 그림으로 이어나갈 계획”이라며 “다음주부터 섀도우 아레나의 CBT를 진행할 예정이니 많은 관심 바란다”고 말했다.

정환경 총괄 프로듀서가 14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지스타 2019'에 참석해 메인 프로젝트 '붉은사막'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송가영 기자
정환경 총괄 프로듀서가 14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지스타 2019'에 참석해 메인 프로젝트 '붉은사막'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송가영 기자

붉은사막은 검은사막의 세계관 중 내부의 거대한 사막인 ‘붉은사막’에서 모티브를 따온 게임으로 붉은사막의 과거 스토리를 배경으로 한다. 

이용자들은 캐릭터들은 전략적으로 용병단을 성장시키고 밀도높은 시나리오 미션,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만의 멀티콘텐츠 등으로 생존을 위한 전투를 벌이게 된다.

정환경 총괄 프로듀서는 “붉은사막만의 오리지널리티가 풍성해져 새로운 대륙, 서사, 캐릭터로 재탄생하게 됐다”며 “대륙을 질주하는 용병이나 영웅들의 이야기가 아니라 각각의 캐릭터가 시대를 살아가며 흘리는 피와 눈물의 서사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세계에서 살아남기 위한 생존·생활 콘텐츠가 곳곳에 녹아있다”며 “이 모든 것을 구현하기 위한 높은 퀄리티의 캐릭터, 애니메이션, 사운드, 액션, 비주얼임팩트 등을 반영했고 PC와 콘솔 등 다양한 플랫폼에서 즐길 수 있도록 개발진들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는 것을 알아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플랜8은 펄어비스가 처음 선보이는 슈팅 장르로 PC와 콘솔로 선출시될 게임이다. 개발진은 검은사막을 서비스하며 쌓아온 MMORPG 개발 노하우와 액션의 강점을 바탕으로 새로운 게임 디자인을 개발중이다.

이승기 총괄 프로듀서는 “현시대의 슈팅장르가 아닌 다음세대의 슈팅장르를 고민했다”며 “기존의 슈팅게임으로 정의할 수 없는 독창적 게임을 선보이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도깨비는 수 많은 유저들과 오픈월드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즐기는 MMO게임으로 플랜8과 마찬가지로 PC와 콘솔로 선출시 될 예정이다.

정경인 펄어비스 대표는 “오늘을 시작으로 펄어비스는 새로운 도전을 앞두고 있다”며 “오랫동안 새로운 장르를 준비해왔고 그 모습을 드디어 보여드리게 된 만큼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