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8 19:00
[지스타 2019] 펄어비스, 신작 4종 공개… 검은사막 IP 본격 확장
[지스타 2019] 펄어비스, 신작 4종 공개… 검은사막 IP 본격 확장
  • 송가영 기자
  • 승인 2019.11.15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C‧콘솔 부문 사업 강화에 방점… 21일 ‘섀도우 아레나’ CBT 시작
정환경 붉은사막 총괄 프로듀서가 14일 지스타 2019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송가영 기자
정환경 붉은사막 총괄 프로듀서가 14일 지스타 2019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송가영 기자

시사위크|부산=송가영 기자  올해 지스타에 첫 참가하며 만반의 준비를 한 펄어비스가 신작 4종 공개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사업 확장에 나선다.

펄어비스가 공개한 신작은 △검은사막 그림자 전장의 본편 버전인 ‘섀도우 아레나’ △검은사막내 지역중 하나인 붉은사막을 배경으로 하는 ‘붉은사막’ △전체 연령대를 아우르는 캐주얼장르 ‘도깨비’ △펄어비스의 새로운 슈팅장르 ‘플랜8' 등 총 4종이다.

이들 중에서는 검은사막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게임인 ‘섀도우 아레나’와 ‘붉은사막’이 가장 많은 주목을 받았다.

정환경 프로듀서는 붉은사막을 ‘차세대 MMO’로 정의하고 “기존의 방향성과 콘솔 게임이 갖고 있는 매시브한 텔링 부분을 어떻게 녹일지에 대한 고민이 많았는데 해답을 찾았다”며 “콘텐츠와 개발 등을 기존의 MMO와 다른 방식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펄어비스에 따르면 붉은사막은 기존 검은사막 시대의 훨씬 과거의 이야기로 전체적인 스토리는 PC온라인, 모바일 등에서 나온 스토리들에 사전적인 솔루션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지 않는다.

기본적인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보다 스토리텔링 부문에서 연출을 보다 강화해 차별화를 뒀고 ‘용병단 육성’을 중심으로 하는 만큼 전략적 플레이가 가능한 콘텐츠로 구성될 예정이다.

정 프로듀서는 “붉은사막이 프리퀄이라고 설명은 드렸지만 굉장히 오랜 시간 과거로 간 이야기인데다가 스토리를 처음부터 다시 세웠기 때문에 검은사막과 완전히 이어지진 않는다”고 말했다.

액션배틀로얄 섀도우 아레나는 검은사막의 ‘그림자 전장’을 액션 게임에 가깝게 진화시킨 게임이다. 이용자들이 검은사막에서 사용했던 스킬을 비롯해 완전히 새로운 스킬 및 캐릭터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그림자 전장에서 사용했던 조작법을 사용하지 않았고 캐릭터들의 개성을 보다 강화해 이에 맞춘 다양한 스킬, 연계공격들로 구성할 계획이다.

섀도우 아레나의 총괄은 맡은 김광삼 프로듀서는 타사의 액션 게임과 비교할 때 기본적인 ‘방어’가 없다는 점을 특징으로 꼽았다.

김 프로듀서는 “기본적인 움직임으로 방어가 가능하긴 하지만 스킬적인 부분에서는 방어를 할 수 없도록 설계했고 공격이 ‘끊어지도록’ 하는 방법을 마련했다”며 “그림자전장의 본편격인 게임이지만 검은사막과 또 다른 게임”이라고 설명했다.

김광삼 섀도우 아레나 총괄 프로듀서가 14일 지스타 2019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게임의 특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송가영 기자
김광삼 섀도우 아레나 총괄 프로듀서가 14일 지스타 2019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도깨비, 플랜8 등 신작들의 주요 특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송가영 기자

화려한 영상으로 게임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도깨비는 연령대와 성별을 불문하고 즐길 수 있는 캐주얼 장르의 MMO게임이다. 글로벌 무대에서 한국의 특징을 부각시킬 수 있는 네임밍을 선택했고 이에 따른 사운드도 적잖은 신경을 기울였다.

도깨비는 당초 모바일로 출시될 예정이었지만 PC·콘솔로 선출시된다. 그래픽 등 퀄리티가 한층 강화돼 PC·콘솔에 더 적합하다는 것이 펄어비스의 설명이다. 

또한 PC·콘솔로 출시해 IP의 가치 정립과 동시에 글로벌 무대에서 입지를 다진 후 모바일 게임에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김 프로듀서는 “모바일로 만들지 않겠다는 것이 아니다”라며 “모바일 출시를 타겟하고 개발을 하는 것과 PC·콘솔 출시를 타겟하고 개발을 하는 것은 퀄리티 차이가 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펄어비스가 선보이는 새로운 형태의 슈팅게임 ‘플랜8’은 그동안 펄어비스가 검은사막을 통해 선보인 액션, 타격감을 느낄 수 있는 게임이다. 다만 플랜8의 주요 콘텐츠, 게임 구성, 세계관 등에 대해서는 상당 부분 조심스러운 모습이다.

함영철 전략기획실장은 “이번에는 붉은사막과 섀도우 아레나를 메인으로 준비를 많이 했다”며 “자세한 세계관이나 네이밍 비하인드 등은 이번에 말씀드리지 않은 콘텐츠나 게임 구성과 상당부분 연결되기 때문에 언급하기 어렵다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 프로듀서는 “중요한 내용이나 반전 요소들이 포함돼 있기 때문에 설명드리기 힘든 부분이 있다”며 “확실한 것은 기존에 봤던 게임들과는 조금 다르다. 정식으로 말씀드릴 자리가 있을 때 알 수 있으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펄어비스는 오는 2020년 상반기 출시를 목표로 21일부터 섀도우 아레나 CBT를 진행하고 붉은사막과 도깨비는 2020년 베타테스트를 실시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