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8 19:54
손학규, '민주당-한국당의 구조 균열' 분석한 이유
손학규, '민주당-한국당의 구조 균열' 분석한 이유
  • 정호영 기자
  • 승인 2019.11.18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8일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과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총선 불출마 선언을 거론하며 "거대 양당의 기존 구조에 균열이 생기기 시작했다"고 평가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여의도에 세대교체의 새로운 바람이 불고 있다. 어제 김 의원과 임 전 비서실장이 같은 날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17일 김 의원과 임 비서실장은 나란히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현역 3선이자 한국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의 수장이며, 임 비서실장은 문재인 정부 초대 비서실장으로 내년 총선에서 종로 출마가 점쳐졌다.

손 대표는 "특히 김 의원은 한국당의 완전한 해체를 요구하면서 새 정치를 추구하겠다고 했다"며 "주목할 것은 이번 불출마 선언이 개인적 입장에 기인한 것이 아니라 기존 정치에 실망해 정치개혁을 열망하는 국민의 뜨거운 목소리에 여야를 막론하고 정치인들이 답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들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단순히 사람만 바뀌는 물갈이가 아니라 정치의 판을 바꾸는 정치의 구조개혁임을 명심해야 한다"며 "대결과 갈등의 싸움만 하는 거대양당구조가 타파되지 않는 한 사람만 바뀌는 물갈이는 한계가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손 대표는 "다당제와 합의제 민주주의를 제도화해 정치의 판을 바꾸는 구조개혁을 완수할 수 있는 정당은 바른미래당"이라며 "바른미래당이 중심이 돼서 제3의 길과 중도개혁, 민생실용 정치를 펼쳐 새 정치를 열망하는 국민 목소리를 내년 총선에서 오롯이 담아내겠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