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단독/특종
[단독] 황교안, 방미 일정 연기… 패스트트랙 법안 저지 목적
2019. 11. 19 by 이경아 기자 andrealee1109@sisaweek.com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뉴시스

시사위크=이경아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다음달(12월)로 예정했던 방미 계획을 연기했다. 선거법과 공위공직자비위수사처(공수처) 법안의 본회의 상정이 예상되는 가운데, 원내상황에 집중하기 위한 목적에서다.

19일 <시사위크>와 만난 한국당 관계자에 따르면, 당초 12월 초로 예정했던 황교안 대표의 방미가 사실상 어려워졌다는 것이다. 민주당이 본회의에 상정된 패스트트랙 법안을 통과시키기 위해 다음달 15일까지 의원들의 해외출국 금지령을 내린 것과 무관치 않다. 다만 이 관계자는 “아예 안 가는 것은 아니다. 기회를 보는 중”이라고 여지를 남겼다.

이에 따라 황 대표의 방미는 본회의에서의 패스트트랙 경과에 따라 방미 날짜와 만나는 대상 등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황 대표는 지소미아 종료, 주한미군 방위비 협상, 전작권 전환 등에 대해 한국당의 입장을 미국 정가에 알리고, 또 미국 내 여론의 반응을 살피기 위해 방미를 계획한 바 있다.

아울러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한국당 의원들의 다음 달 방미 계획도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방위비 분담금에 대한 한국당의 입장을 밝히기 위해 미국을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패스트트랙 법안 상정이 예고된 만큼 대응을 위해 연기가 불가피하다는 게 한국당 관계자의 설명이다.

한국당 관계자는 "(황 대표뿐만 아니라) 다음 달 외통위 소속 위원들의 방미도 어렵다. 한국당에서 여건이 안 된다"며 "민주당이 패스트트랙을 본회의에 통과시키려 15일까지 의원들의 해외 출장을 막은 상황이기에 우리도 대비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