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0 18:02
황교안이 말하는 ‘단식투쟁’ 이유
황교안이 말하는 ‘단식투쟁’ 이유
  • 이경아 기자
  • 승인 2019.11.21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이경아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사법·정치 개혁 법안 저지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 그는 이날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갖고 단식 투쟁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황 대표는 이날 “경제가 무너지면 누가 피해자이고, 안보가 불안하면 누가 불안하냐. 국민이 피해자라 가만히 있을 수 없다”면서 “정부가 국민을 안 지키고, 위기에 빠뜨려 제1야당 대표로서 (국민) 여러분과 함께 저항하고 싸운다. 국민의 삶, 대한민국을 지키는 것 외에 아무 목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소미아 파기,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을 골자한 선거법 개정안,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신설 법안’을 막는 게 “국민 실생활과 동떨어진 정치인만의 문제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 황교안 대표 단식 투쟁을 ‘민생을 외면한 투쟁’이라고 비판한 데 따른 반박이다.

황 대표는 “(지소미아 파기 등에 따른) 충격은 우리 집 현관문을 열고 안방까지 들어올 정도로 밀접한 문제다. 다른 누군가의 문제가 아니라 나의 문제”라면서 “국민 삶이 큰 위기에 처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황 대표의 이 같은 발언은 전날(20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지소미아 문제에 힘을 모아야 되지, 단식을 한다거나 이런 것은 옳은 방향이 아닌 것 같다”고 말한 데 대한 반박으로도 해석된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부가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 이후 지소미아 종료를 선언한 데 대해서도 “근본적으로 착각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지소미아에 심혈을 기울였던 나라는 미국이다. 저는 국무총리 시절, 미국이 지소미아를 얼마나 중시하는지 봤다”면서 “일본이 우리나라를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것은 명백히 부당하지만, 이를 빌미로 지소미아 종료를 선언하는 것은 자해 행위이자 국익 훼손 행위”라고 지적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