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8 18:57
정용기,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 요구한 까닭
정용기,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 요구한 까닭
  • 이경아 기자
  • 승인 2019.11.22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용기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정용기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이경아 기자  정용기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이 22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9일,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방송에서 “한나라당(한국당 전신)이 2002년 대선 공약으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를 내놓았다”라고 발언한 데 대한 반박이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에 대해 “명백한 거짓말”이라며 “한국당은 당시 검찰의 정치적 중립 보장, 특별검사제와 대통령 친인척 감찰기구 설치를 이야기했고 그 약속이 지켜져 박근혜 정부 때 특별감찰반이 도입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문 대통령에게 “전 국민이 지켜보는 공중파 중계방송에서 명백한 거짓말을 한 것에 사과해야 한다. (한국당이 2002년 대선 공약으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를 내놓았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은) 공당에 대한 명예 훼손”이라고 성토했다.

정 정책위의장이 문 대통령에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공약’ 관련 발언에 대해 직접 사과를 요구한 데는 또 다른 이유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은 정부·여당에서 주장하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이하 공수처) 신설에 대해 야당 탄압처, 친문(재인) 은폐, 반문(재인) 보복, 문재인 정부 보위부 등으로 규정하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한국당 입장에서 ‘공수처 설치를 찬성한 적이 있다’는 여론이 형성될 경우, ‘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내로남불)이라는 비판에 휩싸일 우려가 있다. 정 정책위의장이 문 대통령의 ‘공수처 공약’ 발언에 강하게 반발하는 한편, 직접 사과까지 요구한 데는 ‘내로남불 비판’에서 벗어나기 위한 전략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