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8 08:55
한국당, 현역 의원 50% 물갈이 예고… "나 떨고 있니?"
한국당, 현역 의원 50% 물갈이 예고… "나 떨고 있니?"
  • 이경아 기자
  • 승인 2019.11.22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맹우 (가운데)자유한국당 총선기획단 단장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총선기획단 전략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박맹우 (가운데)자유한국당 총선기획단 단장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총선기획단 전략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이경아 기자  자유한국당 총선기획단이 내년 총선 공천에서 ‘현역 의원 3분의 1 이상 컷오프’ 방침을 발표하자 당 안팎에서 파문이 일고 있다. 방침대로 진행될 경우, 자유한국당 지역구 의원 중 최소 30명은 공천신청도 할 수 없으며 50% 이상 현역 의원들이 교체된다.

앞서 2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연 박맹우 총선기획 단장은 “21대 총선에서 현역 의원 절반 이상을 교체하는 개혁공천을 하기로 했다”며 “교체율을 높이기 위해 현역 의원 3분의 1 이상 컷오프를 시키기로 했다”고 밝혔다. 공천 방향과 세부적인 규칙은 향후 총선기획단 논의를 통해 확정할 예정이다.

박 단장은 기자회견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당내 반발이 있을 것이란 질문에 “너무 걱정을 안 해도 된다. 과거에 누구를 찍어내기 위한 그런 룰이 아니다”며 “모두에게 똑같이 적용되는 공평‧공정하고, 정의로운 룰을 만들면 당원들이 납득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당 총선기획단의 컷오프 대상 선정 기준은 ▲당무 감사 결과 ▲본회의·상임위원회 등 국회 의정활동 평가 ▲본인 또는 친인척의 기소 전력 ▲탈당·경선 불복 등 행위 ▲막말 논란 등이 될 전망이다.

기소 전력과 관련해 홍일표·권성동·김재원·원유철·염동열·이현재 의원 등이 현재 각급 법원에서 재판을 받고 있고,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은 ‘5·18 민주화운동 폄훼’ 논란으로 각각 경고·당원권 정지·제명 징계를 받은 바 있다. 막말 논란의 경우에는 지난해 지방선거 당시 정태옥 의원이 ‘이부망천(서울에 살다 이혼하면 부천 가고 망하면 인천 간다)’ 발언으로 스스로 탈당했다가 복당한 전례가 있다.

당내는 발칵 뒤집혔다. 구체적인 기준을 제시하지 않은 채, 컷오프 및 교체 비율만 밝혔다는 점에서 반발이 적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실제 한국당의 한 재선의원이 “황교안 대표가 단식하면서 이런 결정을 내려버리면 우리보고 어떻게 하라는 것이냐”며 크게 화를 내는 모습도 포착됐다.

특히 한국당 중진의원들의 반발이 거센 것으로 알려졌다. 현역 의원 물갈이가 이뤄질 경우, 다선 중진 의원들이 가장 먼저 대상에 오를 확률이 높은 것과 무관치 않다. 그렇지 않아도 앞서 김태흠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고 영남과 강남 등 텃밭 지역 중진들의 불출마를 촉구한 바 있다.

반면 초재선 의원들을 중심으로 물갈이 방침에 동의하는 움직임이 일면서 당내 갈등이 확대 조짐을 보인다. <YTN>에 따르면, 당내 초·재선 의원들은 공천 관련한 사안을 조건 없이 당 지도부에 위임하겠다는 연판장을 작성하고 있다. 민경욱 의원과 대구·경북 지역 의원들도 비슷한 내용의 연판장 작성을 검토 중이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