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3 05:5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막] 문재인 대통령의 신남방정책 가속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막] 문재인 대통령의 신남방정책 가속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9.11.25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착공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자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제공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착공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자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제공

시사위크|부산=정계성 기자  25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부산 벡스코에서 공식 개막한다. 이번 한·아세안 정상회의는 문재인 정부에서 추진했던 최대규모 국제회의로, 한국과 아세안과의 관계를 격상하고 신남방정책을 통한 외교·경제 지평을 넓히겠다는 게 문재인 대통령의 구상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오프닝 인사말을 통해 “‘평화를 향한 동행, 모두를 위한 번영’이라는 슬로건 아래 아세안 10개국과 한국이 협력 강화를 모색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작년 이맘 때 싱가포르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한국 개최를 결정한 이래 지난 1년 여간 범정부적으로 많은 준비와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고 말했다.

행사는 이날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아세안 의장을 맡고 있는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의 정상회담으로 공식 개막된다. 이어 문 대통령은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개최한다. 당초 예정돼 있던 훈센 캄보디아 총리와의 정상회담은 훈센 총리가 개인사정으로 회의에 불참하면서 취소됐다.

경제협력과 문화교류 확대를 위한 행사도 정상회담 사이에 개최된다. CEO 서밋에는 짐 로저스 로저스홀딩스 회장과 한·아세안 대표 기업인 약 500여 명이 참석하며, 이 자리에는 문 대통령을 비롯한 아세안 정상들이 함께 자리할 예정이다. 보호무역주의 강화 등 대외불확실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우리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얻기 위해서는 한국과 아세안의 협력이 필수적이라는 데 공감대를 형성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아세안 각국 정상들과 문화혁신포럼에도 참석한다. 문화혁신포럼은 방시혁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대표,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회장 등 관계자들이 모여 한·아세안 문화교류 확대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다. 이를 통해 한류 등 우리 문화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청와대는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