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04:10
청와대, 일본 측 사과 재확인… 일부 언론에 불만표출
청와대, 일본 측 사과 재확인… 일부 언론에 불만표출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9.11.25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정지 합의와 관련, 일부 언론의 보도 방향에 문제를 제기했다. /뉴시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정지 합의와 관련, 일부 언론의 보도 방향에 문제를 제기했다. /뉴시스

시사위크|부산=정계성 기자  “일본 정부가 한국에 사과한 적 없다”는 요미우리신문의 보도를 청와대가 반박했다. 우리 정부는 공식 외교채널을 통해 일본에 항의했으며 사과를 받았다는 것이다. 진실이 분명한 데, 일부 한국 언론과 일본 언론들이 ‘진실게임’ 양상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언론에 대한 불만도 표시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5일 브리핑을 통해 “요미우리신문이 익명의 일본 외무성 간부의 말을 인용해 ‘사과한 사실이 없다’며 부인했다고 보도했다”며 “다시 한 번 분명히 밝히지만 우리 측이 일본에 항의했고 일본 측은 사과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윤도한 수석은 “정의용 안보실장의 어제(24일) 발언에 대해 일본 정부 누구도 우리 측에 ‘사실과 다르다거나 사과한 적이 없다’고 얘기하지 않고 있다”며 “일본 측이 사과한 적이 없다면 공식 루트를 통해 항의해 올 것”이라고 말했다.

한일 정부 간 ‘진실게임’ 양상으로 몰아가는 일부 언론을 비판하기도 했다. 윤 수석은 “진실게임은 일본과 한국의 언론이 만들어내고 있다”며 “진실은 정해져 있다”고 했다. 이전에도 윤 수석은 “한일 간 충돌과 마찰이 있을 때마다 일본 측의 시각으로 일본의 입장을 전달하는 국내 언론보도가 이어지고 있다”며 “제발 있는 그대로 보도해 달라”고 호소했었다.

앞서 24일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은 브리핑을 열고 지소미아 종료 효력 ‘조건부 정지’ 합의와 관련해 일본 측의 태도에 대해 상당히 강한 어조로 유감을 표명한 바 있다. 보도시점을 어긴 것은 물론이고 발표내용도 실제 합의와 차이가 있었기 때문이다. 외교채널을 통해 일본에 항의했으며 사과를 받은 사실도 공개했다.

하지만 같은 날 요미우리신문은 익명의 일본 외무성 간부의 발언을 인용해 “그런(사과한) 사실이 없다”고 보도하면서 논란이 됐다. 국내 일부 언론이 이를 인용하면서 파장이 일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윤도한 수석은 “요미우리신문의 보도가 있었다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런 사실이 없었다'는 요미우리신문의 보도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며 거듭 일본 정부의 사과가 있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