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10:22
‘편애중계’ 스턴트맨 3인방, 웃음·감동 다 잡았다
‘편애중계’ 스턴트맨 3인방, 웃음·감동 다 잡았다
  • 이영실 기자
  • 승인 2019.11.27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애중개’ 스턴트맨 3인방이 웃음과 감동을 선사했다. /MBC ‘편애중개’ 캡처
‘편애중계’ 스턴트맨 3인방이 웃음과 감동을 선사했다. /MBC ‘편애중개’ 캡처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액션배우 3인방이 따뜻한 웃음과 감동으로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편애중계’ 중계진은 환상의 팀워크로 힘을 보탰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편애중계’에서는 스턴트맨 3인방 노남석·류성철·윤성민을 향한 응원전이 펼쳐졌다. 누군가의 대역이 아닌 주인공으로 재조명, 감동과 웃음을 선사했다. ‘내 선수’만 응원하는 편애 중계진의 입담과 거친 액션배우들의 마음 수양 템플스테이로 다채로운 재미를 안겼다.

이날 ‘편애중계’는 안정환과 서장훈의 유쾌한 입담으로 시작했다. 오프닝부터 축구와 농구, 각 종목을 향해 디스전으로 폭소를 유발하더니, 선수 분석 과정에서 스턴트맨의 고충에 “그동안 너무 재미에만 치중했나”라며 급 반성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더했다.

스턴트맨 3인방은 바쁜 스케줄과 위험한 촬영 탓에 가족들에게 항상 미안한 마음이라고 고충을 털어놔 이목을 끌었다. 가족을 향한 애틋한 마음은 뭉클한 감동을 안겼다.

이어 마음 수양을 위해 사찰에 입성한 상남자 선수들과 엄숙한 스님들의 묘한 조합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선수들이 가부좌를 틀고 염주를 꿰려 두꺼운 몸을 아등바등하는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번외로 벌어진 박문기 심판과 스님의 팽팽한 신경전도 ‘깨알 웃음’을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최고의 위기”라며 명상 중독에 빠진 서장훈, “스님도 웃어요, 지금!”이라고 날카롭게 캐치한 안정환, “반성할 게 되게 많으신 거 같은데”라며 상대팀 모함을 시도한 김병현 등 중계진의 ‘차진 멘트’가 쉴 새 없이 터져 나와 재미를 더했다.

중계진들의 자존심을 건 대결과 선수들의 예측불가 매력은 환상의 ‘티키타카’를 이루며 안방 공략에 성공했다. 어느 팀에게 승리가 돌아갈지 다음 방송에 대한 관심이 쏠린다. 스턴트맨 3인방의 동계훈련은 오는 12월 3일 방송되는 ‘편애중계’에서 이어진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