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8 23:56
한국당, 청와대 공세수위 한층 높인다
한국당, 청와대 공세수위 한층 높인다
  • 이경아 기자
  • 승인 2019.11.29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이경아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9일 “작년 6·13 지방선거는 부정선거였다는 심증이 이제 확증으로 변하고 있다. 확증에서 사실로 굳어진다”고 말했다. 최근 검찰 조사를 받은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이 ‘한국당 소속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문건만 백원우 당시 민정비서관에게 직접 건네받았다’고 진술했기 때문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우세한 야당 후보를 떨어뜨리고 자기들 사람을 시장에 당선시키기 위해 청와대 실세와 지방경찰청장이 모사를 꾀한 것”이라며 “없는 죄 뒤집어 씌워가며 자기 사람을 시장 자리에 앉힌 파렴치한으로도 모자라 있는 죄는 감춰두고 덮어둬 심지어 부시장 자리까지 가게 만든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에 문재인 정부와 관련한 각종 의혹과 관련한 국정조사를 촉구하는 한편,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이하 공수처) 신설 반대 입장을 밝혔다. 그는 “국정조사를 못 하겠다는 여당은 스스로 이 정권과 범죄공동체임을 시인하는 것”이라며 “친문(재인) 게이트의 충격적 실체를 두 눈으로 보고도 여전히 공수처를 입에 올린다는 것은 몰염치 중 몰염치다. 양심 있다면 공수처 포기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당은 전날(28일) ‘친문(재인) 게이트’ 진상조사위원회를 출범시킨 뒤 문재인 정부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친문 게이트 진상조사위원장인 곽상도 의원은 전날(28일) 첫 회의에서 “(문재인 게이트에 연루된) 청와대 수석들은 전부 조사받거나 재판받아야 한다. 조국 전 민정수석만 조사받아야 하는 상황이 아니다”라면서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어 “청와대부터 정화하지 않으면 우리나라를 제대로 세우기가 어렵다. 그래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이나, (청와대가 작년 6·13 지방선거에) 개입 의혹도 저희가 하나하나 따지고 들어가야 할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덧붙였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