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17:45
전 청와대 특감반원의 극단적 선택 '왜?'
전 청와대 특감반원의 극단적 선택 '왜?'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9.12.02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산하 특별감찰반에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이 숨진 채 발견돼 파장이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뉴시스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산하 특별감찰반에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이 숨진 채 발견돼 파장이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산하 특별감찰반원으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 A씨가 1일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검찰의 참고인 조사 직전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사정당국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소속 수사관 A씨가 1일 오후 3시쯤 서울 서초구의 한 지인 사무실에서 숨진 것을 사무실 관계자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휘하 특감반원으로 활동하며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첩보를 경찰에 전달하고 수사가 이뤄진 과정에 개입한 핵심 참고인으로, 같은 날 오후 검찰의 조사가 예정돼 있었다.

A씨는 자필 메모로 가족에 대한 미안함과 함께 “윤 총장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을 적었다. 윤 총장은 윤석열 검찰총장을 지칭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청와대의 압력과 검찰의 수사 사이에서 압박감을 견디지 못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게 아니냐는 추정이 가능한 대목이다.

김용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2일 YTN라디오에서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백원우, 정권의 실세 중의 실세라는 분이 운영했던 별동대, 별동대는 청와대 직제 상 절대로 해서는 안 되는 일을 지금 한 것처럼 다 드러나고 있다”며 “선거 관련한 이야기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돼서 아마 심적 부담을 느끼고 자살하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공식언급을 자제하면서도 김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첩보와 수사는 ‘정상적인 절차’로 문제가 없었다는 입장이다. 숨진 A씨와 또 다른 특감반원이 비슷한 시기 울산지방경찰청을 찾아간 것도 김 전 시장과 관련이 없는 ‘고래고기 사건’ 때문이라고 청와대는 해명하고 있다. 백원우 전 비서관 역시 입장문을 통해 첩보이관은 ‘공식적인 절차’였음을 강조하고 있다.

민주당 일각에서는 나아가 A씨가 남겼다는 메모의 내용에 대해서도 의심했다. 앞뒤 맥락없이 “윤 총장에게 미안하다”는 내용만 공개된 배경이 석연치 않다는 점에서다. 민병두 민주당 의원은 “보도만 보면 가족이 (메모 내용을) 공개한 게 아니다. 가족이 동의한 게 아니다”며 “윤석열 총장에게 미안하다는 단 한 문장이 있고, 그 문장만 골라서 특정 언론에게 흘린 것이라고 한다면 정말 대한민국 검찰에 문제가 많다. 하나도 변한 것이 없다”고 지적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