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9 22:31
변혁, 창당 일주일 남았지만 곳곳에 '악재'
변혁, 창당 일주일 남았지만 곳곳에 '악재'
  • 정호영 기자
  • 승인 2019.12.02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긴급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긴급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2일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이 신당 창당을 위한 중앙당 발기인 대회를 약 일주일 앞둔 가운데, 악재가 잇따라 발생하며 몸살을 앓는 모습이다.

변혁은 당초 당권파와 비당권파 간 장기간 내홍으로 위기에 처한 당을 정상화하자는 취지로 지난 9월 30일 출범했다. 유승민계 8명(오신환·유승민·유의동·이혜훈·정병국·정운천·지상욱·하태경), 안철수계 7명(권은희·김삼화·김수민·김중로·신용현·이동섭·이태규) 등 15명 의원이 동참했다.

그러나 당시 변혁 대표를 맡은 유 의원이 △탄핵의 강 건너기 △개혁보수 수용 △낡은 집 허물고 새집 짓기 등으로 대변되는 이른바 한국당과의 보수통합 3대 조건을 내걸고, 동시에 개혁보수를 정체성으로 하는 신당기획단을 구성하면서 안철수계 비례의원들과 균열이 일기 시작했다.

이와 관련 안철수계 한 의원은 "변혁의 신당 추진이나 보수 통합은 유 대표나 바른정당계가 하는 것이고, 안철수계는 관여할 생각이 없는 것이 입장"이라고 밝힌 바 있다. 실제 지난 1일 변혁은 소속 의원과 신당기획단 청년위원 간 '변·신 대토론회'를 기획했으나, 안철수계 비례의원들은 전원 불참했다.

지역구 의원인 권은희 의원 외 비례의원들은 구심점인 안철수 전 대표의 명확한 입장 표명이 있을 때까지 움직이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시간이 흐를수록 안 전 대표의 총선 패싱 가능성도 힘을 얻어가고 있다. 대선을 바라보는 안 전 대표가 굳이 현 시점에 변혁과 함께 하겠다는 뜻을 밝힐지도 미지수다.

즉, 변혁의 창당이 초읽기에 다다른 가운데, 탈당마저 어려운 안철수계 비례의원들이 머뭇거리면서 사실상 '반쪽 신당'으로 전락할 수도 있는 것이다.

변혁의 신당기획단장을 맡은 권은희 의원이 시민에 대한 부적절한 태도로 최근 구설수에 오른 것도 악재다.

권 의원은 지난 2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 회의장으로 향하던 중 여순사건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시민의 대화 요청에 표정을 구기며 "하지 마세요, 왜 이러세요"라며 떨쳐냈다. 이 장면은 그대로 영상으로 촬영됐고, 권 의원은 해당 영상이 일파만파 퍼지며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권 의원은 즉각 페이스북에 "회의장으로 들어가는 과정에 실랑이가 있었던 것이고, 국민 목소리를 무시한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권 의원의 '실랑이'라는 표현을 놓고 네티즌들이 "그게 어떻게 실랑이냐"며 반발하자, 권 의원이 사과문을 다시 페이스북에 올리는 촌극까지 벌어졌다.

권 의원은 변혁 회의 등을 통해 '국민'을 거론해온 데 이어 이날 긴급 원내대책회의에서도 "국회의원으로서 국민들의 상식, 국민들의 현재와 미래의 삶을 책임지는 역할을 끝까지 하겠다"고 했으나 부적절한 발언이라는 평가다.

바른미래당 관계자는 <시사위크>와 통화에서 "(권 의원의) 공감능력이 결여된 것 아니냐"며 "변혁 전체의 문제로 확대해석할 생각은 없지만 국민들이 보기에 적절해보이진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본격적인 패스트트랙 정국을 앞두고 20대 국회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양강구도 고착화 수순을 밟는 것도 악재다. 지난달 27일 선거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에 자동부의된 데 이어 내일(3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 등 검찰개혁안 부의도 앞두고 있다.

한국당은 황교안 대표의 단식, 본회의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방해)를 비롯해 연일 청와대 앞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며 대여(對與)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당 현역의원 절반 이상을 교체하는 개혁공천안 발표에 이어 이날 한국당 당직자 35명(원내 24명·원외 11명)이 사표를 제출하는 등 광폭적인 쇄신 행보를 보이고 있다.

'개혁보수'를 전면에 내건 변혁은 기존 보수정당인 한국당과 차별화를 꾀해야 내년 총선에서 살아남을 수 있다.

그러나 현재 변혁 대표를 겸한 오신환 원내대표가 민주당과 한국당의 대립을 중재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역할에도 허덕이는 실정이다. 이같은 분위기가 총선까지 이어질 경우 성과를 내기는 어려워질 전망이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