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7 03:16
나경원, 필리버스터 역풍 불자 문재인 대통령 성토
나경원, 필리버스터 역풍 불자 문재인 대통령 성토
  • 이경아 기자
  • 승인 2019.12.03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이경아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필리버스터 역풍’에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비판했다. 한국당이 지난달 29일,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 투쟁에 나서자, ‘민생을 외면했다’는 국민 비판에 직면한 데 대한 반박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3일 “대한민국 의회는 더불어민주당과 국회의장의 의회 독재 상황이다. 이 모든 난맥의 원인 제공자는 문재인 대통령”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한국당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골자로 한 공직선거법 개정안 처리에 반발하며 ‘필리버스터 투쟁’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민식이법’(도로교통법·특정범죄가중처벌법 일부개정법률안), ‘하준이법’(주차장법·도로교통법 일부개정법률안) 등 어린이 안전과 관련한 법안의 본회의 처리가 사실상 무산됐고, 한국당은 여론의 거센 비판을 받았다.

문재인 대통령도 전날(2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한국당의 필리버스터 투쟁을 겨냥해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을 위해 꼭 필요한 법안들을 정치적 사안과 연계해 흥정거리로 전락시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쟁점 없는 법안들조차 정쟁과 연계시키는 정치 문화는 이제 제발 그만두었으면 한다”고 했다.

이를 두고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어제(2일) 또 한바탕 야당 탓, 야당 욕하기를 했다. 아이들을 협상 카드로 사용하지 말라고 했다”면서 “대통령이 지금 누구를 나무라고 손가락질할 형편이 되냐”고 비판했다.

이어 “이 정권이 아이들 안전 (관련) 법안을 야당의 탄압 도구로 쓰고 있다. 필리버스터 권한 강탈에 ‘민식이법’을 동원했다”라면서 “(한국당은) 국회법대로 본회의를 열고 민식이법을 처리한 뒤 필리버스터를 해달라고 했는데, 이것이 의회 쿠데타인가”라고 반문했다.

나 원내대표는 ‘친문(재인) 농단 게이트’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다. 그는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 김기현 전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우리들병원 거액 대출 과정의 친문 인사 개입 의혹 등에 대해 “게이트 몸통은 청와대이고, 수장은 대통령”이라며 “문 대통령이 남 탓과 거짓말할 시간에 친문 농단 게이트에 대해 해명하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