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0 13:00
변혁 창당에 맞선 당권파 전략
변혁 창당에 맞선 당권파 전략
  • 정호영 기자
  • 승인 2019.12.03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지난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바른미래당 회의실에서 열린 제175차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지난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바른미래당 회의실에서 열린 제175차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이 부산·경남·대전·인천 등에서 신당기획단을 발족하며 창당을 앞두고 세력 불리기에 나섰다.

변혁은 구체적 창당 일정까지 공개하며 바른미래당과 물리적 분당에 박차를 가하는 가운데, 당권파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골자로 한 공직선거법 개정에 사활을 걸고 '제3지대'의 틀을 마련하는 데 당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변혁 부산·경남·대전·인천 신당기획단은 3일 일정에 맞춰 발족했다. 개별적 출범 및 탈당보다 각 지역에서 동시에 기자회견을 갖고 변혁의 깃발을 꽂는 것이 변혁 신당의 모멘텀 형성에 낫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부산 신당기획단은 이날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이성권 전 부산시장 후보와 권성주 전 대변인이 공동단장을 맡았다. 경남·대전 신당기획단은 각각 김유근 전 당무감사관, 김태영 전 대전시당 대변인이 선임됐고, 인천의 경우 정승연 인하대 교수와 김상혁 인천대 학생이 공동단장으로 나섰다.

이날 변혁은 보도자료를 통해 △4일 신당 명칭 발표 △8일 중앙당 발기인 대회 △9일 당원 모집 △27일 경남도당 창당대회 등 신당 창당과 관련한 구체적 일정을 명시했다. 중앙당 창당대회는 내년 1월 초로 계획됐다. 변혁은 탈당을 최대한 미루면서 신당의 성공 가능성을 최대치로 끌어올리겠다는 계산이다.

반면 당권파는 당장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촉구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민주당과 한국당의 대립으로 넓어지는 중도층을 차지하기 위한 정치구조 개혁이 필요하고, 그 시작이 연동형 비례대표제라는 게 손 대표 측의 주장이다.

당권파는 선거법 개정이 이뤄진다고 가정할 때, 이후 총선 전략은 우선 변혁의 탈당이 전제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변혁 의원 및 지역위원장들이 대거 탈당하면 바른미래당이 '기회의 당'이 된다는 이유다.

바른미래당 핵심 관계자는 <시사위크>와 통화에서 "과거에는 유명한 분들을 모셨다면 이제는 2030 중 스토리가 있는 청년을 모실 것"이라며 "변혁이 나갔을 때 새로 전면배치할 자리가 많다. 바른미래당은 기회를 실질적으로 줄 수 있고 선거 비용도 지원해줄 수 있는 당"이라고 밝혔다.

또 바른미래당은 민주평화당·대안신당 등 호남계와 당대당 통합은 불가하지만 개별입당은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그러나 결국 '제3지대'라는 정체성을 놓고 이들의 통합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정치권의 중론이다. 당은 변혁이 탈당하지 않는 상황에서 사사건건 부딪칠 수 있다는 점을 경계했다.

당 관계자는 "대표가 지금도 여러 사람들을 만나고 있을 텐데, 당 상황이 이렇다보니 비공식적으로 활동하고 있다"며 "변혁과 서로 헤어지면 구체적 액션을 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연대든 영입이든 변혁이 나가지 않고 반대하면 곤란하지 않겠느냐"라고 덧붙였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