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6 03:01
검찰, 청와대 민정수석실 압수수색
검찰, 청와대 민정수석실 압수수색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9.12.04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이 4일 유재수 전 부시장 감찰무마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 압수수색에 나섰다. /뉴시스
검찰이 4일 유재수 전 부시장 감찰무마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 압수수색에 나섰다.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검찰이 4일 오전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청와대 민정수석실 압수수색에 나섰다. 지난해 12월 26일 김태우 전 수사관 관련 압수수색 이후 현 정부 들어 두 번째다.

다만 청와대가 주요 국가보안시설이어서 직접 수색하는 대신 청와대 협조 하에 임의제출 방식으로 이뤄진다. 현재 청와대와 검찰은 압수수색 관련 협의를 진행 중이다. 당초 검찰은 지난 2일 청와대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참고인으로 소환될 예정이던 검찰수사관이 극단적 선택을 하면서 일정을 미룬 것으로 알려졌다.

압수수색 혐의는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이다. 검찰은 유재수 전 부시장에 대한 비위혐의를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이 포착하고도 조사를 중단한 경위에 대해 들여다보고 있다. 이에 대해 동부지검은 “수사상황과 관련한 부분은 알려드릴 수 없다”고 말을 아꼈고, 청와대도 현재까지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반응은 민주당에서 나왔다. 이재정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4일 현안브리핑에서 “이례적인 (서초경찰서) 압수수색에 이어 연달은 검찰의 청와대 압수수색에 대해 우려가 많다”며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하고자 하는 자료는 김태우 사건 당시 청와대가 이미 자료일체를 제공해 검찰이 확보하고 있는 것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대변인은 “연이은 청와대 압수수색이 혹 개혁에 맞선 검찰의 정치행위가 아닌지 묻고 있는 국민이 많다. 법이 있다. 지켜보는 국민들이 있다. 검찰은 정치는 하지 말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