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0 17:26
유기준,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도전’
유기준,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도전’
  • 이경아 기자
  • 승인 2019.12.04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이경아 기자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이 4일,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황교안 대표가 전날(3일) 원내대표 경선을 사실상 ‘공식화’하면서 본격적인 레이스가 시작된 셈이다. 유기준 의원의 출마 선언은 전날(3일) 강석호 의원이 경선 출마를 선언한 데 이어 두 번째다.

유기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멸사봉공(滅私奉公), 선당후사(先黨後私)의 정신으로 그간 의정활동 등의 경험과 경륜을 힘껏 발휘하고자 한다”고 했다. 그는 먼저 ‘강력한 리더십’으로 문재인 정부와 여당에 대해 견제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유 의원은 이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이 ‘4+1 협의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로 ‘한국당 패싱’ 전략을 내세운 데 대해 “우리와 뜻을 함께할 수 있는 부분에서 다른 정당과 협의하고 연합해 ‘3+2’나 ‘2+3’으로 구도를 바꿔 여당을 압박할 수 있도록 정치력을 발휘하겠다”고 했다.

그는 또 내년 4·15 총선을 앞두고 당면한 과제인 ‘보수대통합'과 관련해 “황교안 대표와 함께 보수통합을 이끌겠다”고 했다. 유 의원은 “좌파 독재를 저지하고 차기 총선에서 승리하기 위해 보수대통합이 절실한 상황”이라며 “저는 황 대표와 함께 국민이 바라는 보수의 가치를 정립하고 야권대통합을 통한 보수세력을 아우르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편, 유 의원은 전날(3일)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한 강 의원과 달리 ‘친박계’(친박근혜계) 인사로 분류된다. 이에 따라 현재까지 출마 선언한 두 사람이 경쟁할 경우 지난해와 같이 ‘계파 대리전’ 양상으로 원내대표 경선이 치러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원내대표 경선에서는 ‘친박계’ 측에서 나경원 현 원내대표가, ‘비박계’(비박근혜계) 측에서는 김학용 의원이 각각 출마해 경쟁한 바 있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